기사 (전체 2,255건)
[발언대] 한국 사회에서 노조의 역할에 관한 학우들의 의견
1.드라마 『송곳』 장면 중 하나다. 작중 주인공 ‘이수인’이 질문한다.“프랑스 사회는 노조에 우호적인 것 같은데, 저희 회사는 프랑스...
이정연(역사문화·17)  |  2018-11-18 20:41
라인
[발언대] 한국 사회에서 노조의 역할에 관한 학우들의 의견
어릴 적, 스쳐 간 이슈 중, 기업과 노동자 간의 갈등에 관해 기억나는 것이 있다. 바로 지난 2010년에 이슈가 됐던, 삼성 반도체 ...
금정훈(철학·16)  |  2018-11-18 20:40
라인
[1822호] 애드바룬
▲野, 민생법안 90건 논의 앞두고 또 국회 보이콧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한 처사로 알려져국민 ‘대신’ 일하겠다 외치던 여의도 일꾼들의 ‘배신’▲정부,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 회계라 결론이 부회장 경...
연세춘추  |  2018-11-18 20:40
라인
[사설] 미세먼지와 정부정책의 실패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극심한 가운데 뾰족한 미세먼지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 정부는 2009년 이명박 정부가 ‘녹색성장정책’의 일환으로 그동안 시행해왔던 ‘클린디젤’ 정책을 폐기했다. 공공 분야에서 경유차는 더...
연세춘추  |  2018-11-11 21:42
라인
[사설] 기로에 선 연세 학생사회
3년 전만 해도 총학생회의 공백은 낯선 상황이었다. 특히 우리대학교에선 상상하기조차 힘든 일이었다. 타 대학들이 부침을 겪는 와중에도 꾸준히 당선 선본을 냈다. 단선조차 드물었다. 6개 선본이 출마한 해도 있었다.영...
연세춘추  |  2018-11-11 21:41
라인
[십계명] 어느 ‘사랑 이야기’를 들었다
#1일전에 오랜만에 만난 친구에게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처음에는 시답지 않게 생각했던, 어쩐지 곧 헤어질 것 같다던 남자친구와의 ...
윤현지 매거진부장  |  2018-11-11 21:41
라인
[시선] 미(微)생물과 미(美)생물 사이에서
미생물(微生物)이라고 하면 사람들은 보통 하찮고 귀찮고 마땅찮은 존재를 떠올린다. 하지만 미소(微小)의 매력에 빠져 30년 넘게 이 작...
우리대학교 생명대 김응빈 교수  |  2018-11-11 21:39
라인
[발언대]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제공되는 교육기본수당에 대한 학우들의 의견
지난 10월, 서울시 교육청이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1인당 매월 20만 원, 연간 240만 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교육기본수당’ ...
김광영(정경경영·11)  |  2018-11-11 21:39
라인
[발언대]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제공되는 교육기본수당에 대한 학우들의 의견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학교를 떠난 청소년들에게 매월 20만 원의 교육기본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난 10월 17일 조희연 교육감은 ...
나하늘(사학·17)  |  2018-11-11 21:38
라인
[1821호] 만평
김수현  |  2018-11-11 21:38
라인
[1821호] 애드바룬
▲‘윤창호 법’, 국회 본회의 법안 개정 초읽기 돌입음주운전 ‘솜방망이 처벌’ 강화하는 계기가 돼음주운전 ‘실수’ 될 수 없어, 안전운전 ‘준수’ 돼야▲양진호 전 한국미래기술 회장, 구속 영장 발부직원폭행 이어 음란...
연세춘추  |  2018-11-11 21:38
라인
[십계명] 나는 오늘 김훈을 놓는다
첫 만남은 『칼의 노 뼁눼. ‘버려진 섬마다 꽃이 피었다’로 책머리가 시작했다. 문장이 아름답다. 『남한산성』으로 향했다. 담백하게 다...
정준기 사회부장  |  2018-11-04 21:10
라인
[사설] 사립유치원 비리, 바로잡아야 한다
최근 박용진 의원 폭로에 의해 밝혀진 사립유치원의 비리는 참으로 개탄스럽다. 매년 몇 억씩 국가지원금을 받는 전국 4천여 개 사립유치원 중 1천800여 개 유치원의 지난 몇 년간 회계를 감사한 결과 해당 유치원들의 ...
연세춘추  |  2018-11-04 21:05
라인
[사설] 강제징용 판결, 늦었지만 이제 시작이다
지난 10월 30일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과 관련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피해자의 손을 들어준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이번 판결은 일제에 강제징용된 약 22만여 명의 피해자들과 관련된 15건 등의 사건...
연세춘추  |  2018-11-04 21:04
라인
[기자비망록] 연세사회와 ‘타인’
지난 10월 1일 발행된 1면 기사 ‘두 캠퍼스 이야기’가 모처럼 학내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덕분에 한주 내내 캠퍼스 간 통합 여부...
사진영상부 박건 기자  |  2018-11-04 21:04
라인
[발언대] 심신미약자 처벌 경감에 대한 학우들의 의견
114만 명. ‘심신미약 감형’을 폐지하고자 모인 사람의 숫자다.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은 사건의 잔혹성 그 자체로도 국민적 공분을 일...
김태연(문화인류·16)  |  2018-11-04 21:04
라인
[발언대] 심신미약자 처벌 경감에 대한 학우들의 의견
얼마 전 대한민국에 큰 파장을 일으킨 사건이 발생했다. 일명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이다. 사건의 개요는 이렇다. 피시방에서 아르바이...
김주현(의공학부·17)  |  2018-11-04 21:04
라인
[1820호] 만평
김수현  |  2018-11-04 21:03
라인
[1820호] 애드바룬
▲강제 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日 전범 기업 반발日 “이미 해결된 문제” vs 韓 “피해자 청구권은 별도”일본의 책임 ‘회피’로 또다시 멀어진 ‘해피’ 엔딩▲정부, 5·18 계엄군의 성폭행 17건 첫 공식 확인38년 ...
연세춘추  |  2018-11-04 21:03
라인
[사설] 2018년 노벨평화상의 의의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예견을 뒤로하고,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2018년 노벨평화상을 드니 무퀘네와 나디아 무라드에게 수여했다. 무퀘네는 콩고에서 의사로 활동하며 어린아이부터...
연세춘추  |  2018-10-08 00:1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