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90건)
[2020 연세문화상] 심사평
[윤동주 문학상(시 분야)] 심사평 정명교우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투고작들을 읽으면서 환경에 대한 인간의 적응력을 생각한다. 위기가 닥칠 때 인간은 그냥 견디거나 패배하는 게 아니다. 사람들은 영역과 범주를 넓히...
연세춘추  |  2020-11-29 22:13
라인
[2020 연세문화상] 수상소감 및 입선소감
[윤동주 문학상(시 분야) 수상소감]서경민(국문·18)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누가 이미 다 해버렸습니다.이미 아는 이야기를 인내심을 갖고 또 한 번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한 해가 참 기네요.올해를, 올해를 만든...
연세춘추  |  2020-11-29 22:10
라인
[2020 연세문화상] 나와 나타샤와 흰 밤바다
[오화섭 문학상(희곡 분야) 당선작] 나와 나타샤와 흰 밤바다이연경(국문·17) 형식: 웹 드라마 1화[자야오가(子夜吳歌)] #오프닝(매 화마다) 까만 화면에 자막‘이 작품은 백석시인과 기생 자야의 실제 사랑 이야기...
연세춘추  |  2020-11-29 22:09
라인
[2020 연세문화상] 현자타임
[박영준 문학상(소설 분야) 가작] 현자타임허재성(정외·15) 현자 타임: 어떤 것에 대한 욕구를 충족한 직후에 이전까지의 열정이나 흥분 따위가 사그라들고 평정심, 초탈, 무념무상, 허무함과 같은 감정이 찾아오는 시...
연세춘추  |  2020-11-29 22:08
라인
[2020 연세문화상] 공포영화
[윤동주 문학상(시 분야) 당선작] 공포영화서경민(국문·18) 그네 밑에는 사람이 묻혀 있다피아노 유령은 자기 얼굴을 연주한다아메리카노에 빠져 죽은 초파리를 건져내면서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있다 놀이터에 가야겠다다용...
연세춘추  |  2020-11-29 22:02
라인
고전은 감옥에 갇혀있다
당신이 어려서부터 읽어왔던 소위 ‘고전’들은 정말 ‘고전’이 되지 못한 다른 작품들보다 월등히 좋은 문학성과 내용, 교훈을 담고 있어서...
이지훈 기자  |  2020-11-22 23:19
라인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세요
눈을 감고 천천히 10초를 세 보자. 단, 그 시간 동안 코끼리를 생각하면 안 된다. 그러나 1초를 채 세기도 전에 당신은 필연적으로 ...
조성해 기자  |  2020-11-16 00:28
라인
고슴도치가 가시에 찔리면서도 서로에게 다가가는 이유
만나자는 친구 연락이 싫었던 적이 있는가. 몸보다는 마음이 지쳐 나가기 싫었던 순간이 분명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을 만나기 싫어하고 피하려는 마음은 어쩌면, 오래전부터 서로의 가시에 찔려서 상처받은 상처 때문일지도...
송정인 기자  |  2020-11-15 23:22
라인
고통까지 긍정하는 ‘운명애’의 경지로
아버지는 딴사람이 되어 있었어요.얼굴은 일그러지고, 눈 안에서는 눈알들이 구르고,눈의 핏줄들은 벌겋게 튀어나와 있었으며,텁수룩한 수염에...
이현진 기자  |  2020-11-01 20:20
라인
[연고전특집] ‘뉴연고전’ 논의를 위한 첫걸음
지난 8월, 우리대학교와 고려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아래 코로나19)의 여파로 2020년 정기 연고전(아래 연고전)을 취소했다....
이연수 기자  |  2020-09-27 21:40
라인
[연고전특집] 여성선수 경기 늘리고, ‘배리어프리’ 고민 계속돼야
여성선수 출전에 중요한 건 ‘관심’자발적인 쓰레기 수거 노력 필요 여성선수 출전 배제, 배리어프리 부족, 쓰레기 방치. 양교의 화합, ...
고대신문 성수민 기자  |  2020-09-27 21:40
라인
[연고전특집] 학교도, 훈련도, 코로나도 처음이라… 우리는 비운의 20학번?
20학번 새내기들은 일명 ‘코로나 학번’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아래 코로나)로 인해 캠퍼스 방문 조차 제대로 ...
변지후 정영은 홍지영 기자  |  2020-09-27 21:39
라인
[연고전특집] 아이스하키 대학팀, ‘빙판 위의 기적’ 이루려면
아이스하키는 동계 스포츠의 꽃이자 연고전의 효자종목이다. 아이스하키는 지난 1928년 국내에 본격적으로 도입됐으나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8년 평창 올림픽을 기점으로 아이스하키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
이현주 기자  |  2020-09-27 21:38
라인
[연고전특집] 사상 첫 럭비 올림픽 본선 진출, 그러나 갈 길은 멀다
지난 2019년 11월 24일, 우리나라 남자럭비 7인제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전에서 홍콩에 승리했다. 럭비가 도입된 지 96년 만에 우리나라가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거머쥔 것이다. 다가오는 2...
이현진 이연수 기자  |  2020-09-27 21:37
라인
[연고전특집] 농구 코트 위 연세, 손끝에서 일어난 전설
우리대학교 농구부는 창단 이래 수많은 전설을 써내려 왔다. 특히 지난 1990년대에는 뛰어난 농구 스타들을 배출했다. 하지만 농구 종목...
권은주 이지훈 김수빈 기자  |  2020-09-27 21:37
라인
[연고전특집] ‘파죽지세’ 야구부의 비결은 ‘죽마고우’ 배터리?!
야구는 포지션이 다양하고, 포지션별 역할이 명확한 종목이다. 포지션 간의 유기적 플레이가 경기 운영에 중요한 만큼 선수들 간의 관계를 ...
고병찬 김서하 윤수민 기자  |  2020-09-27 21:35
라인
톰보이, 프레임을 넘어 ‘진짜 나’에게로
‘트랜스젠더’. 당신의 머릿속에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는가? 남장을 했거나 성전환 수술을 한 성인 여성, 혹은 여장을 했거나 성전환 수술...
윤수민 기자  |  2020-09-20 20:06
라인
세상은 둘로 나뉠 수 없다
“니하오” 동양인에게 무턱대고 건네는 서양인의 인사가 들려온다. 눈앞에 마주한 사람의 국적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그들에게 어두운색의 ...
백단비 기자  |  2020-09-06 12:10
라인
[85주년 특집] 연세를 기록하는 「연세춘추」를 기록하다
우리신문사는 올해로 85주년을 맞이합니다. 85년간 공식언론사로서 연세의 역사를 기록하고, 우리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역할을 충실히 수...
이현진 고병찬 기자  |  2020-08-30 20:21
라인
[85주년 특집]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연세춘추사에 적을 둔 때는 지난 1984년 봄부터 1986년 여름까지이다. 사람마다 이 시기를 다르게 규정하겠지만 내겐 정부의 학원자율...
이종수 동인회장(정외·84)  |  2020-08-30 20:2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