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사설
[사설] 비대면 학생회 선거, 소중한 한 표를 꼭 행사해야

2021학년도 학생사회를 이끌어갈 대표자를 선출하는 학생회 선거가 진행 중이다. 이번 선거는 신촌캠과 미래캠 총학생회와 더불어 각 단과대와 총동아리연합회 등 학생사회의 모든 단위에서 치른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아래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4월 재·보궐 선거에 이어 이번 선거도 비대면 학기 중에 진행돼 선거 절차가 대부분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진다. 두 번째 비대면 선거지만 몇몇 단과대에서만 실시했던 지난 선거에 비해 훨씬 큰 규모로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 학생사회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선거관리와 유세, 정책토론회 등이 일부 대면 방식을 혼합하지만 최소한의 절차에 소수 인원만 대면으로 참가한다. 추천인 연서명 수합, 선거 유세 등 대부분 과정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후보자 공청회 등 일부 절차는 생략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후보자의 정책을 알리는 비대면 유세의 한계로 유권자인 학생들의 관심이 저조한 상태다. 비대면 학기가 1년 가까이 지속되며 학생사회에 대한 관심이 적어진 가운데 치러지는 선거라 투표율이 낮을 우려가 있다. 더군다나, 달라진 비대면 선거 과정에서 자칫하면 공정성 시비가 불거질 위험도 예년보다 커질 수 있다.

이번 선거의 결과는 2021학년도 학생사회 향방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학생들은 선거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소중한 한 표를 꼭 행사하기를 당부한다. 이와 더불어, 비대면 선거에 대한 낮은 관심을 단순히 학생들의 일로만 치부하지 말고, 학교 차원에서도 학생사회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대한 도와야 한다. 특히 학생회와 학교 당국이 머리를 맞대어 학생사회 주축으로 성장할 1학년 학생의 선거에 대한 관심을 북돋아야 한다. 차제에 코로나19 이후에도 활용할 수 있는 비대면 선거 방식과 체제를 구축할 필요도 있다. 무엇보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당면한 비대면 선거에서 학생들의 투표에 대한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지 않도록 그 어느 때보다 엄정하고 철저하게 선거 과정 전반을 관리해야 한다.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