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사설
[사설] 막말정치에는 표현의 자유가 없다

유명한 언어학자이자 정치평론가인 노암 촘스키(Noam Chomsky)가 구설수에 휘말린 적이 있다. 이른바 포리송(Faurisson) 사건이 그것이다. 로베르 포리송(Robert Faurisson)은 2차 세계대전 중 가스에 의한 유대인 대학살을 허구라고 주장했는데, 포리송의 책 서문을 촘스키가 써준 것이 사건의 발단이다. 유럽의 지성인들은 촘스키의 이 행동에 일제히 비판을 가했고, 이후 촘스키는 거의 30년 동안 프랑스 파리에 초대받지 못했다. 촘스키는 비판에 대해 ‘어떠한 발언도 표현할 자유는 있다’는 식으로 변명했고, 그 변명은 비판의 불에 기름을 부었다.

최근 국내 정치권에서 막말 소동들이 한창이다. 그중 압권은 5·18 민주화 운동의 부정이다. 현직 국회의원들의 그 막말은, 어처구니없게도 국군에 의해 죽임을 당한 국민들을 모욕하는 범죄행위다. 언필칭 국민의 대표라는 해당 위원들은 반드시 단죄돼야 한다. 그리고 다시는 신성한 국회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 말이라고 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말에도 윤리가 있고, 표현의 자유에도 한계가 있다. ‘어떠한 발언도 표현할 자유가 있다’는 변명은, 교묘하게 장식한 어불성설일 뿐이다.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사설 2019-03-20 17:53:20

    연세춘추 사설이 점점 짧아지고 있는데 이 사설은 더 심하네요. 두 단락뿐인데 여기에 필진의 논지가 개연성 있게 담기길 바라는 것 자체가 무리이지 않을까요? 게다가 자유한국당 동격으로 데려온 이가 촘스키인데, 촘스키는 일차적으로 정치인도 아닌데다가 기본적인 생각도 전혀 다른 좌파 지식인이라는 점에서 적절한 예시인지 의문입니다. 더구나 '막말'이라고 지칭하는 그 말을 실제로 한 사람은 포리손 아닌가요..얕은 설득력이 단순히 사설 길이의 문제인지, 아니면 기본적인 발상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두 측면 모두에서 고민해보셨으면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