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애드바룬
[1818호] 애드바룬

▲한미 정상회담서도 확인된 한반도 평화 기류…
트럼프 “북미 관계 진전, 2차 북미 정상회담 가질 것”
한반도, 이제는 ‘피난’ 아닌 ‘피스(peace)’의 땅 되길

▲문 대통령, 화해치유재단 해산 의지 밝혀
文, “정상적 기능 부재와 국내 여론 고려한 것”
‘피해’자가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화해’되길

▲新 도로교통법, 6세 미만 아동 카시트 착용 의무화
‘택시에서도 카시트 착용, 실효성 떨어져’ 비난
‘탁상’ 위에 머무른 법, ‘실상’으로 떠올라야

▲영화 <암수 살인> 상영 중단 두고 법적 공방
유족 ‘잊힐 권리 침해’ vs 영화사 ‘허구 창작물일 뿐’
배려 없는 팩션(Faction)에 액션!(Action)은 이제 그만

▲공공부문 비정규직, 45%가 정규직 전환 안 돼…
전환 실적 전무한 곳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116곳에 달해
고된 ‘현실’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으로 꿈 ‘실현’하길

▲원자력연구원, 폐기물 무단매각 의심받아
무단반출에 부서장급 연루 가능성 제기
사라진 ‘폐기물’과 드러난 원자연의 ‘폐단’

▲이번에는 ‘상 몰아주기’, 계속되는 학생부전형 논란
일부 학생이 20회 이상 수상한 곳만 627개교에 달해
합격만 중시하는 ‘변질’된 입시, 교육의 ‘본질’ 찾아야 할 때

▲추석 선물, 과대 포장 문제 여전해
부피만 큰 선물세트, 쓰레기 양산 주범 돼
추석 ‘선물’이 쓰레기 ‘산물’이 되지 않길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과 삶을 전세계로”
[신촌·국제보도]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과 삶을 전세계로”
연세, 폭우마저 꺾었다
[신촌·국제보도]
연세, 폭우마저 꺾었다
글자 없는 세상, 당신은 살아갈 수 있나요?
[사회]
글자 없는 세상, 당신은 살아갈 수 있나요?
연고전 화보
[포토뉴스/영상기획]
연고전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