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2건)
[1852호] 애드바룬
▲현대중공업, 잇따른 하청노동자 사망 사고다단계 하청 고용구조가 중대재해의 주원인생산제일주의 속 노동자 '안전'은 '뒷전' ▲개혁 내용에 언론기관 개혁 등 빠져코로나 극복 위해 민감한 내...
연세춘추  |  2020-05-24 19:42
라인
[1851호] 애드바룬
▲이태원, 홍대, 신촌 일대 확진자 잇달아인구밀집 서울에서 지역감염 확산 우려감염 ‘성지’된 서울 ‘각지’에 방역당국 긴장▲정의기억연대 기부금 논란 확산불투명 회계, 국세청 “고의성 없다” 판단오류 ‘극복’ 통해 3...
연세춘추  |  2020-05-17 22:41
라인
[1850호] 애드바룬
▲21대 총선 여성·청년 당선자 역대 최다하지만 국회 내 주류는 여전히 '50대 남성''맑은 물' 늘었지만 국회는 여전히 '고인 물'▲경기도, 지역화폐 '깡'...
연세춘추  |  2020-04-19 21:59
라인
[1849호] 애드바룬
▲코로나 총선, 투표 도장 인증샷 자제 요청손등 도장 대신 '투표 확인증' 발급 애용 촉구한시름 '놓은' 코로나 불안, 새 감염경로 '놓을'수도▲사상 첫 온라인 개학, 곳곳...
연세춘추  |  2020-04-12 23:14
라인
[1848호] 애드바룬
▲외부활동 자제권고에도 상춘객 발길 안 끊겨...확진자 증가폭 감소했을 뿐, 코로나 종결 아냐시민들 '자중'하지 않는 이상 사태 종결은 '오리무중'▲네이버, 실검 서비스 일시중단총선 공정...
연세춘추  |  2020-04-06 00:14
라인
[1847호] 애드바룬
▲경찰, 텔레그램 속 딥페이크 전용방 엄정 수사 예고딥페이크 이용해 유명인 얼굴 합성한 포르노 생산부적절한 딥'페이'크 사용, 사회에서 '페이'드 아웃되길▲수출 진단키트 명칭 '독...
연세춘추  |  2020-03-29 22:14
라인
[1846호] 애드바룬
▲기구 살균제를 손 소독제로 표시해 판매의약외품 허위 표시 입건 사례 연이어'불안'이 만들어낸 '불의' 가득한 사회▲세계 주요 車업체들 생산 중단 및 예고코로나19로 인력·물류 이동 막힌...
연세춘추  |  2020-03-22 21:46
라인
[1844호] 애드바룬
▲네이버, 클린봇 써도 댓글창 엉망 ‘혐오’ 기준 모호, 대응 방식 미흡 ‘욕설’ 대신 클린댓글 ‘욕심’일까▲자유한국당, 본회 안건에 필리버스터 신청유치원 3법 등 민생법안 처리에 문제 생겨사실상 ‘무제한’ 토론 아...
연세춘추  |  2019-12-02 00:10
라인
[1843호] 애드바룬
▲ 대통령 지시에 ‘민식이법’ 제정 급물살스쿨존 내 과속방지 장비 의무화가 주 골자‘어린이’의 눈물에 진심 ‘어린’ 위로되길▲ 靑, 군사정보보호협정 ‘조건부 연기’일본의 수출 규제 폐지 여부가 관건‘결과’ 기다리는 ...
연세춘추  |  2019-11-24 19:32
라인
[1832호] 애드바룬
▲정부, 개성공단 투자자들 방북 신청에 승인지난 2016년 개성공단 폐쇄 사건 이후 첫 허용남북 간 대화 '물꼬'로 북미 관계의 '불꽃' 잠재우나▲윤리특별위원회 측 ‘5·18 망언’ 징계...
연세춘추  |  2019-05-20 01:26
라인
[1831호] 애드바룬
▲ 지난 8일, 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이인영 의원 선출취임 첫날부터 야당들 방문하며 협치 행보 국회 교착 상황 ‘풀고’ 민생 성과 ‘맺을’까▲ 지난 9일, 북한 북서부에서 탄도미사일 발사 공식 확인발사체라던 정부의 ...
연세춘추  |  2019-05-13 00:46
라인
[1830호] 애드바룬
▲ 제1야당, 패스트트랙에 대한 국회 점거 농성 벌여국회 추가경정예산안과 5·18 특별법 등 처리 지연돼이어지는 국회의 ‘격동’, 깊어지는 국민의 ‘혼동’▲ 지난 3일 버닝썬 게이트 연루 경찰관 2명 구속영장 청구돼...
연세춘추  |  2019-05-06 04:57
라인
[1829호] 애드바룬
▲4·3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 5.5% 집계돼최근 4년간 실시된 사전투표 중 가장 높은 투표율 기록현 정권에 대한 국민 심사위원의 평가, ‘제 점수는요…’▲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위해 오는...
연세춘추  |  2019-04-01 01:39
라인
[1828호] 애드바룬
▲5·18 진상규명위, 여야 갈등에 출범조차 못 해조사위원 선정 둘러싼 대치 지속으로 혼란 가중‘계산’ 섞인 편 가르기에 미뤄지는 과거사 ‘청산’▲포항지진, 지열 발전소로 인한 인재(人災)로 밝혀져미래부 ‘2013년...
연세춘추  |  2019-03-25 00:23
라인
[1827호] 애드바룬
▲ 전두환, 지난 1980년 광주 전남도청 집단 발포 지시 의혹 불거져39년 만의 증언으로 파장… “그가 광주에 있었다”베일 속 그날의 ‘지시’, 밝혀져야 할 광주의 ‘진실’▲‘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
연세춘추  |  2019-03-17 23:23
라인
[1826호] 애드바룬
▲이명박 전 대통령, 지난 6일 구속 349일 만에 보석 석방1심 징역 15년 선고 후 10억 원 보증금 납부로 조건부 석방돼‘불구속’된 전 대통령, 이제는 ‘방구석’으로▲택시·카풀 업계, 평일 출퇴근 시간 카풀 서...
연세춘추  |  2019-03-11 00:05
라인
[1825호] 애드바룬
▲지난 2월 26일, 유관순 열사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서기존의 3등급 독립장에서 1등급으로독립운동의 ‘표상’인 유 열사, 최고등급 ‘격상’▲北美 정상회담 성과 없이 결렬, 합의문 서명 없이 회담장 떠나비핵·대북...
연세춘추  |  2019-03-04 00:36
라인
[1824호] 애드바룬
▲1일(토), 6번째 한미정상회담 열릴 예정文 “비핵과 대북제재 둘러싼 북미 견해차 중재하겠다”정상 간 ‘담화’, 냉랭한 북미관계 ‘완화’할 수 있을까?▲여야, 아동수당 지급 대상 만 6세에서 9세로 확대 합의국제 ...
연세춘추  |  2018-12-03 07:07
라인
[1823호] 애드바룬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단속 적발‘처벌 강화’ 주문 한 달 만에 무너진 공직 기강‘헤롱’ 대는 직원으로 ‘조롱’ 당한 청와대 ▲택배연대노조, 21일부터 처우 개선 요구하는 파업 시작하차작업 중이던 노동...
연세춘추  |  2018-11-26 08:11
라인
[1822호] 애드바룬
▲野, 민생법안 90건 논의 앞두고 또 국회 보이콧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한 처사로 알려져국민 ‘대신’ 일하겠다 외치던 여의도 일꾼들의 ‘배신’▲정부,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 회계라 결론이 부회장 경...
연세춘추  |  2018-11-18 20:4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