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사설
[사설] 인간보다 잔디보호가 우선이라는 서울시

지난여름, 40도를 넘보는 날씨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삼양동 옥탑방에서 궁극적으로 인간의 삶에 대해 성찰을 했다고 한다. 서울에서 가장 살기 어렵다는 강북구 삼양동에서 강북구민의 삶을 피부로 느끼며 강남·북의 격차를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는 박 시장은 시민의 삶의 현장은 특단의 대책을 동원하지 않으면 안될 만큼 절박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러한 행보를 통해 본인이 누차 강조한 인간 삶의 질을 향상하는 정책을 수립하는 시간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박 시장의 행보에 비춰볼 때, 잔디 보호를 위해 잠실종합운동장을 대여하지 않겠다는 서울시의 행보는 납득할 수 없다. 2018년 정기 연고전의 개최 대학인 고려대는 서울시로부터 정기연고전 럭비 경기를 위해 잠실종합운동장의 대여를 시도했지만, 서울시가 잔디가 손상된다는 이유를 들어 대여를 거부해 결국 연습용구장인 보조경기장에서 경기할 수밖에 없었다 한다. 잠실종합운동장은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운동장이다. 당연히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운동장을 대여하여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운동장에 잔디를 키우는 것은 운동하는 선수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잔디가 손상되는 대신 운동선수의 부상을 방지하도록 한 것이다. 잔디는 다시 자라면 그만이다. 잔디가 손상된다는 이유로 운동장 대여를 거부하는 서울시의 행보는 그동안 인간의 삶을 고민했다는 서울시장의 행보를 위선으로 만든다. 앞뒤가 맞고 일관성 있는 서울시의 인간 중심 정책의 실천을 차제에 기대한다.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욕나오네 2018-09-11 22:14:18

    사설 쓴 교수진은 쪽팔리지도 않냐. 학생기자들보다 수준이 더 떨어지네   삭제

    • 뭐냐이게? 2018-09-04 09:25:41

      이게 뭔소리냐?
      연세춘추 이름걸고 쓰는 사설 맞나 싶다.   삭제

      • 저급한 춘추사설 2018-09-03 20:54:16

        앞뒤 사실관계 다빼고 그저 연고전 럭비 경기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리지 않는다는 것에 분노한 떼쓰는 아이같은 사설이군요. 럭비 경기가 열리는 장소 변천에 대한 취재된 기사도 없이 사설에서 뜬금없이 옥탑방 박원순을 얘기하면서 박원순에 대한 부정적인 프레이밍을 씌우는 것은 떼쓰기를 넘어 정치적 의도까지 엿보이는 사설이라 보이는군요. 춘추가 이렇게 글을 저급하게 쓰는 집단인 줄은 몰랐습니다. "이게 다 박원순 때문이다"라는 식의 서술보다는 서울시가 허가불허이유로 잔디보호를 말한 배경 설명이 없으면 이 사설은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