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십계명
[십계명] 연세 사회에서 총여학생회는
  • 서한샘 편집국장
  • 승인 2018.06.03 00:10
  • 호수 1814
  • 댓글 8
서한샘 편집국장
(철학/언홍영·15)

신문 편집에서 손을 막 뗀 내 눈길을 끄는 건 고전이다. ‘대학생이니 고전을 읽어야 해!’라는 대단한 생각에서 출발한 건 아니었다. 보고 있던 미국 드라마 『뉴스룸』에 한 책이 몇 차례 언급되면서 호기심이 생겼다. 자극적이지 않은 진짜 뉴스를 만들기 위한 고군분투를 돈키호테에 비유하니 멋있어 보이더라. 그래서 며칠 전부터 이 『돈키호테』를 읽고 있다.

그런데 책을 읽을수록 참 모호하다. 인물에 대해 곱씹게 된다. 허구로 기사 서품을 받은 이 사람을 기사로 봐야 할까? 그걸 떠나서 풍차를 보고 거인이라며 돌진하는 이 사람을 그저 과대망상에 시달리는 이라고 봐야 할까? 아니면 어찌 됐건 정의를 향해 움직이는 사람이니 정의롭다고 해야 할까? 아니나 다를까 ‘돈키호테’라는 인물에 대한 평가는 시대에 따라 바뀌었다고 한다.

시대에 따라서만 달라지진 않는 것 같다. 요즘 돌아가는 형국을 보아하니 돈키호테라고 할 만한 이들이 몇몇 눈에 띈다. 인물의 모호함만큼이나 어떤 관점에서 바라본 돈키호테인지는 다 다르다.

여성 인권을 위해 세상에 돌을 던져왔다는 총여학생회와 그런 그들을 지지하는 ‘우리에겐 총여학생회가 필요하다.’ 이들의 폐쇄적인 행보와 존재 이유 자체에 의문을 던지며 ‘학생 인권’으로 지평을 넓혀야 한다는 ‘제29대 총여학생회 ‘모음’ 퇴진 및 총여학생회 재개편 추진단’. 그런 와중에 보도를 해보겠다는 연세춘추. 풍차를 겨누듯 서로를 겨누고 있던 창이 페이스북, 에브리타임, 중앙운영위원회를 막론하고 몇 개였는지도 모르겠다.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이들 중 누구를 돈키호테로 볼지 다 다를 것이다. 그리고 그 돈키호테를 긍정적으로 볼지, 부정적으로 볼지도 다를 것이다. 그렇다고 고고하게 앉아 누가 정의로운 돈키호테가 될지, 그저 과대망상에 빠진 이로 전락할지 오락처럼 지켜보고 싶진 않다. 그럴 깜냥도 되지 못한다. 그저 연세춘추 안에서 돈키호테가 되길 바랐던 사람으로서 지금 이 상황에선 어떤 돈키호테가 필요할지 생각할 뿐이다.

 

책을 얼추 읽으니 모호함에 대한 나름의 판단이 선다.

총여학생회가 돈키호테다. 그리고 더더욱 돈키호테처럼 돼야 한다. 총여학생회는 풍차에 창을 겨눠왔다. 하지만 돈키호테처럼 자기가 덧씌운 거인 이미지로 그 풍차를 바라본 것만은 아니었다. 거인이었다. 연세대라는 공동체 안에도 젠더 불평등이 자리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견제하며 반성폭력 움직임을 보여 왔다. 그리고 그 움직임에 대한 필요는 아직 이 공동체에 남아있다. 여전히 젠더 불평등 요소가 연세 사회 곳곳에 자리하는 탓이다. 그런 의미에서 총여학생회는 앞으로도 거인을 겨누는 그 상징, 돈키호테가 돼야 한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으나 그 맡은 바를 다하고 나서 더 이상 구성원으로부터 필요가 없다는 얘기가 주를 이룰 때 다시 사라짐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게 마땅하다.

한편으로 그 돈키호테는 자신의 옆에 있는 싼초의 존재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돈키호테는 줄곧 현실을 주지시키려는 싼초에 아랑곳하지 않는다. 그러고선 호되게 당한다. 돈키호테는 나름의 쓴소리를 해댄 싼초의 말을 들어 보며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이 향하는 궁극적인 길이 바뀌지 않더라도 말이다. 총여학생회라는 돈키호테는 어떤 싼초에게 어떤 말을 듣고 움직여야 하는가. 요즘의 논의는 이걸 둘러싸고 이뤄져야 하지 않을까.

 

휴회와 속개가 끊이지 않은 채 유례없이 길게 진행됐던 중앙운영위원회였다. 중앙운영위원회에서의 논의와 무관하게 총여학생회를 둘러싼 잡음은 아직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겨울 총학생회 선거가 빚어낸 일련의 사태보다도 진을 빼놓고 있다.

작금의 문제 제기와 논의가 무의미하다고 폄하할 순 없다. 어떤 단체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면, 열린 장에서 끝까지 논의하는 건 공동체에서 살아가는 사람이 마땅히 짊어져야 할 짐이다. 그리고 기나긴 논의 속에서 누군가는 돈키호테에게 싼초가 될 것이다. 단, 돈키호테가 향하는 궁극적인 방향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전제 아래서 말이다.

서한샘 편집국장  the_saem@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 2018-09-15 03:47:10

    저는 춘추도 좋아하고
    연세지도 좋아하고 ybs기사는 가끔 읽는 학우인데요

    춘추의 사상을 떠나서(오히려 지지)
    글을 심각하게 못 쓰시는 것 같네요..
    춘추의 문제는 정말 글잘쓰는 사람들이 더이상 오지않아서
    경쟁력을 잃은 죽은 언론이라서가 아닐까 싶어요   삭제

    • ㅇㅇ 2018-09-11 19:54:24

      에타나 여기에 저속한 댓글 다는 일부 “그분”들 때문에 많이 힘드실듯... 정의는 언젠가 승리합니다 응원해요 춘추 ㅠㅠ   삭제

      • 천하제일언론사 2018-08-26 08:55:00

        총여지지선언은 개인적으로 하시고 지금 연세춘추는 사상 최악입니다.
        연세춘추는 2018년 8월 17일 사상 최악의 페이스북 오보 기사로 편집국장 명의로 8월 21일에 에브리타임에만 면피성 사과를 한 연세 유일 최고 학내 언론사입니다. 정론직필을 위해(?) 피의자와 피해자 모두 골탕먹이고 공정한 보도를 기대하며 자율경비를 냈던 학우들을 기만한 조선 최고의 언론사입니다.   삭제

        • ㅇㅇ 2018-08-17 16:46:35

          본인만이 돈키호테, 나와 맞지 않으면 싼초? 아...예...   삭제

          • 흐음 2018-06-29 17:17:56

            작성자 분의 판단에 도움이 되었던 총여학생회의 활동에 대한 모습들을 근거로 드셨는데 많은 이들은 이에대해 공감하지 못하는게 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광기어린 질주를 하는 돈키호테를 거인에 맞서는 정의로운 돈키호테로 착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나만 주인공 2018-06-10 00:19:08

              '누굴 돈키호테로 볼지'를 고민했으니, '총여학생회가 돈케호테다'라고 할 수 있죠. 기자님께서 그런 물음을 갖고 이 소설을 집어든 순간부터 답은 거의 정해져 있는 겁니다. 애초에 돈키호테는 모순적 세상에 당당히 맞서는 인간의 도전적 자아 의식을 조명해주는 소설이니까요.
              근데, 소설 바깥에는 오직 한 명의 돈키호테만 존재하는 게 아닙니다. 젠더 불평등이라는 거인을 향해 달리는 돈키호테도 있지만, 그 말발굽으로 사람들을 치여죽이기도 하는 그의 광기 어린 질주에 대항하는 제2, 제3의 돈키호테도 있다는 거 알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삭제

              • 밍밍밍 2018-06-07 15:56:19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삭제

                • 춘추동인 2018-06-06 13:58:47

                  멋진 십계명이에요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과 삶을 전세계로”
                  [신촌·국제보도]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과 삶을 전세계로”
                  연세, 폭우마저 꺾었다
                  [신촌·국제보도]
                  연세, 폭우마저 꺾었다
                  글자 없는 세상, 당신은 살아갈 수 있나요?
                  [사회]
                  글자 없는 세상, 당신은 살아갈 수 있나요?
                  연고전 화보
                  [포토뉴스/영상기획]
                  연고전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