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십계명
[십계명] 내 꿈은 더 이상 기자가 아니다
  • 하은진 사진영상부장
  • 승인 2018.05.28 00:32
  • 호수 1813
  • 댓글 14
하은진 사진영상부장
(글로벌행정/생디·14)

#1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

누군가 꿈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나는 이렇게 대답했다. 어떤 직업이든지 내가 잘하고 좋아하는 일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하고 싶었다. 수능 때까지 핸드폰이 없었던 내겐 신문과 방송의 힘이 그만큼 강력했고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이 정도의 힘이라면 세상을 바꿀만한 영향력을 가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였을까. 글을 쓰든 리포팅을 하든 기자가 돼 사회문제를 해결해나간다면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이에 기자가 되는 것은 나의 꿈이 됐다.

#2

오랜 역사를 가진 연세춘추에 들어와 기자가 됐다. 좋은 사람들을 만났고, 일반 학생으로서는 접하기 힘든 경험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2년이라는 시간 끝에 나의 꿈은 ‘기자’라는 직업이 아니었음을 깨달았다.

사회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기자에게 향한 사람들의 동경을 바랐던 것일까. 혹은 누군가 나에게 꿈을 물었을 때 확신에 차 기자라고 대답하는 나 자신이 멋있다고 느껴서였을까. 그래서 나는 오랫동안 기자라는 직업을 갖고 싶어 ‘꿈’이라고 말해왔는지도 모른다.

#3

“함께 먹게 되어 영광입니다”

10년이 넘도록 부모님은 식전에 나와 동생에게 인사를 해주신다. 미래에 어떤 사람이 될지 모르기에 항상 상대방을 존중해야 한다는 부모님은 나에게 늘 존경의 대상이었다. 어머니는 영어, 아버지는 사회. 부모님은 선생님이셨다. 모르는 영어 단어가 없을 것 같고, 여쭤보면 모든 정답을 얘기해 줄 것 같았던 그들이 그저 사회구조 속 지극히 평범한 개인으로 보였던 순간부터 나는 모든 것이 두려워졌다. 어렴풋이 현실을 직시하게 된 그때, 나 또한 그저 작은 한 사람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어느새 ‘꿈’이라는 단어는 어릴 적 철없는 단어가 돼버렸다. 보이는 것만 추구하는 현실에서 꿈을 말하기란 초라했고, 또 나 자신이 초라해 보일까 두려웠다. 있어 보이려고 노력하는, 있어 보이고 싶어 하는 나 자신이 작게만 느껴져 너무나 싫었다.

#4

도대체 내가 그토록 만들고 싶었던 더 나은 세상은 무엇이었을까.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할 수 있는, 좋은 것이 좋다기보다 옳은 것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아니었을까. 내가 조금 손해를 보더라도 주위 사람들이 좀 더 행복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아니었을까. 그런 세상을 만들고 싶다고 외쳤지만, 누구보다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고 있는 것은 바로 나 자신이었다.

#5

어느덧 스물넷. 사회 초년생으로서 제일 막내인 나이라지만 졸업을 앞둔 나에게는 참 외롭고 생각이 많아지는 나이다. 새로운 것을 배운다는 건 두려움보단 도전이었고, 아쉬운 것이 있다면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 당연했다. 하지만 지금 내가 맞닥뜨린 세상에서는, 새로운 것을 배우고 변화를 꿈꾸는 나 자신이 철없게만 느껴지며, 솔직하게 나를 드러내는 것이 두렵기만 하다. 세상이 나를 그렇게 만든 것일까. 그게 아니라면 이제야 세상을 깨닫고 타협해 나가고 있는 것일까.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지금도 누군가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 살아가고 있다. 그렇기에 더 이상 나의 꿈을 다른 사람이 보기에 그럴듯한 직업을 갖는 것으로 한정 짓고 싶지 않다. 

잘못된 것을 잘못됐다고 말하며, 어떤 일이든 소신 있게 살아가는 이들이 정말 예쁘다. 누구보다도 예쁘고 빛나보인다. 나도 그런 예쁜 사람이 되고 싶다. 어쩌면 넌 그저 현실과 타협한 거라고 자위하지 말라 말하는 이도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것이 스물넷 나의 꿈이 됐다.

하은진 사진영상부장  so_havely@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2018-06-22 08:51:40

    우리나라 역사를 보면 기자들이 얼마나 위대한 일을 해왔고, 기자의 결단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계기가 많았습니다. 특히 요즘 많은 역사를 품은 영화들 사이에서도 기자는 빛의 역할을 해왔음을 보여주는 사례가 많았는데 이런 예쁘고 열정있는 마음가짐이 세상을 조금씩 바꿔나간다고 저는 확신합니다ㅎㅎ 늘 응원합니다!!   삭제

    • 피카츄 2018-06-21 00:47:15

      우연히 발견한 글인데 크게 공감하고 갑니다. 저도 비슷한 상황인데 어렵게 얻은 직업에 갇혀가는 저를 보면서 아직 늦지 않았다고 위로하며 다시 꿈을 향한 여정을 고민하는 중에 있습니다. 화이팅입니다. :)   삭제

      • 규진 2018-06-06 16:35:34

        응원하고 응원합니다!!
        이 예쁨 그대로 멋있게 펼쳐나가길..!!   삭제

        • 하은진니임 2018-06-02 11:52:11

          좋은 칼럼이네. 어쩌면 당연할 수 있는 좋은 생각과 옳바른 가치관을 지켜나가는게 왜그리 힘든지... 기자님은 시간이 흘러도 지금 이 마음 변치말길 바라. 그때도 지금도 충분히 아름다워. 응원해   삭제

          • 임영민 2018-06-01 11:13:51

            오늘을 사랑하며 애쓰고 견디는 시간속에서
            아름다워져가는 그 꿈을 응원합니다!   삭제

            • 김준환 2018-06-01 01:24:08

              앞으로의 노력과 열정적인 기자의모습을 기대하겠습니다!! 화이팅!!   삭제

              • 이정연 2018-05-31 22:52:08

                2년의 시간이 인생에 큰 훈련과 준비의 과정이 되었음을 확신한다. 늘 아름답게 삶을 헤쳐가는 멋진 너를 축복하고 사랑해~ I'm so proud of you!!!!   삭제

                • 정갑신 2018-05-31 21:43:41

                  이미 예쁘구나... 삶은 저 멀리 어딘가에 무엇이 있는 줄 아는 동안 오늘의 결핍에 대한 인식으로 피곤한 날에서 탈출해서, 오늘 누군가를 사심없이 사랑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었음을 깨닫는 여정이라는 생각을 한 게 40 넘어서인데 넌 어느 새 그걸 알았구나^^   삭제

                  • 포크 2018-05-31 19:15:34

                    이미 아름다우십니다!!! 응원할게요~!!!   삭제

                    • 이병철 2018-05-31 18:18:24

                      공감되는 말들이에요.
                      그동안 춘추에서 자주 하은진 기자님의 기사를 보았습니다. 좋은 기사들 감사드려요. 새로운 꿈을 응원해요.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