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특집
<축사> 원주캠 학우에게 믿음주는 신문되길

이번에 「연세춘추」가 1500호를 발간하게 됐습니다. 「연세춘추」는 우리대학교의 언론기관으로서 그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는 곳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번 「연세춘추」의 1500호 발행은 대학신문의 전체적 역사에 큰 발자취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언론사들은 흔히 ‘정론직필’이라는 말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그 말을 지키는 곳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올해 중앙운영위원회장으로 일하면서 「연세춘추」의 기자분들과 많이 만나게 됐습니다. 항상 먼저 여러가지를 물으시면서 조금이라도 더 정확한 기사를, 알찬 기사를 쓰시기 위해서 노력하시는 모습들도 많이 봤습니다. 항상 노력하는 자세, 먼저 기사를 찾아 나서는 자세가 지금의 「연세춘추」를 만들어 왔다고 생각합니다.

새내기로 입학했을 때부터 거의 매주 「연세춘추」를 찾아보고 있습니다. 「연세춘추」에는 연세의 모든 일들이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연세춘추」를 통해 연세의 모습을 알 수 있으며, 연세의 발전해가는 모습들도 알 수 있습니다.

최근들어 대학의 학보들이 많이 힘들다는 기사들을 언론들을 통해 보게 됩니다. 취업이라던지, 학점이라던지 개인의 발전과 관련되는 일들에 많은 관심을 보내는 학우분들께서 학내행사 참여에 많은 관심을 안 주시는 만큼 학보들도 그 영향을 받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오랜 역사와 좋은 전통을 가진 「연세춘추」는 든든하게 연세의 언론으로 남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연세춘추」에 바라는바가 있다면 원주캠퍼스 기사에서 좀더 원주캠 학우들의 생각을 정확히 표현해 달라는 것입니다. 지난 수년간 원주캠퍼스의 기사가 많이 늘어나고 있는 듯 하지만 아직까지는 원주캠 학우들의 생각을 정확히 표현해내기에는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이점을 극복하고 원주캠퍼스(매지배움터, 일산배움터)의 소식이 조금 더 비중있게 다뤄진다면 원주캠 학우들로부터 지금보다 더 많은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연세춘추」의 1500호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론직필의 언론사로서 더욱 발전하는 「연세춘추」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정진택 원주캠퍼스 중앙운영위원회장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세춘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