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심층/기획
박경리 작가의 문학 정신, 연세에 울리다‘제10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자 윤흥길 작가 강연 진행돼
  • 박채연 이지훈 홍예진 기자
  • 승인 2020.11.01 20:25
  • 호수 1860
  • 댓글 0

제10회 박경리문학상은 윤흥길 작가에게 돌아갔다. 윤 작가의 대표작으로는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와 『장마』가 있다. 지난 10월 27일 신촌캠에서, 28일 미래캠에서 제10회 박경리문학상 수상작가 초청강연이 진행됐다. 강연은 ▲축사 ▲작가소개 ▲작가강연 ▲질의응답 순으로 이어졌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인한 위험성을 고려해 최소 인원의 대면 참가와 실시간 온라인 참가가 동시에 진행됐다.

▶▶지난 9월 27일, ‘제10회 박경리문학상’을 수상한 윤홍길 작가의 강연이 진행됐다.

신촌캠 강연
윤흥길 작가가 말하는 박경리, 그리고 범재

지난 10월 27일 진행된 신촌캠 강연은 정명교 교수(문과대·현대문학)의 진행과 문과대학장 김현철 교수(문과대·중국어법)의 축사로 시작됐다. 이어진 윤 작가의 강연에서는 크게 ▲박경리 작가의 가르침 ▲천재와 범재라는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윤 작가는 박 작가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박 작가를 자신의 문학적 어머니라고 표현했다. 윤 작가는 “박 작가의 가르침 중 가장 뜻깊은 건 큰 작품을 쓰라는 조언이었다”며 “박 작가가 말하는 큰 작품은 활인(活人)의 문학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작가는 소모적이고 위안과 오락을 위주로 하는 작품은 사람을 해칠 수 있다고 말했다. 작품은 사람을 해치지 말고 살려야 한다는 게 활인 문학에 대한 윤 작가의 해석이다. 그는 또한 활인 문학을 완성하기 위해 해학적 요소를 많이 사용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해학은 우리 전통 문학에서도 자주 보이는 문학적 기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천재와 범재’에 대한 강연에선 윤 작가는 범인(凡人)의 가치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처음 문학을 시작했을 때는 스스로 천재인 줄 알았다”며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나 자신이 범인이라는 걸 깨닫고 충격을 극복하는 데 큰 어려움이 있었다”라고 자신의 경험을 풀었다. 그는 자신이 범인임을 인정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국어사전을 끊임없이 보고, 잠을 줄여가며 책을 쓰는 노력을 하면서 이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인생을 재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바닷가의 수없이 많은 모래 모두가 같아 보이지만 하나하나 전부 다르다”며 “전 세계 인류 중 나와 당신이라는 존재는 단 하나밖에 없는 아주 귀중한 존재”라고 범인의 삶의 가치를 설명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소설창작 때 어떤 부분에 가장 신경 쓰냐’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대해 윤 작가는 “소설은 작성부터 발행까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진행돼야 한다”며 “모든 과정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미래캠 강연
“고백과 가출을 위해”

지난 10월 28일 진행된 미래캠 강연은 한수영 교수(인예대·현대문학)가 사회를 맡았으며, 학부교육원장 왕현종 교수(인예대·한국근대사)의 축사로 시작됐다. 축사에서 왕 교수는 “이산가족의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가가 그렇게 많지 않은 것 같다”면서 “윤흥길 작가의 글은 남북 분단의 현실을 정면으로 다루고 있기에 한국 문학계에서 귀중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라는 주제로 윤 작가의 강연이 진행됐다. 윤 작가는 문학을 하는 이유에 대해 ‘고백과 가출을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작가는 작중인물의 고백 행위를 통해 자신의 심정을 털어놓음으로써 해방감을 얻는다. 그리고 그러한 작가 고백에 공감하는 독자들이 있다면 작가 개인의 해방은 곧 집단차원의 해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윤 작가는 군대 시절 겪었던 절망감과 분노를 가슴 속에 묻어두지 않고 표출하기 위해 『회색 면류관의 계절』을 집필했다. 자신의 속내를 누군가에게라도 털어놓지 않으면 고질병이 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이어 윤 작가는 가출하기 위해 문학을 한다고 설명했다. 작가는 소설을 통해 허구적 가출을 경험한다. 현실에서 하지 못한 일을 소설 속에서 실현할 수 있다. 윤 작가는 “작품 시작이 새로운 가출의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문학 생활을 한다”고 말했다.

질의응답 시간,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을 묻는 질문에 윤 작가는 “환갑을 자축하는 의미에서 집필을 시작한 『소라단 가는 길』”이라며 “그 어떤 작품보다 자전적 요소가 강해 애착이 간다”고 답했다.

강연 내내 윤 작가는 자신은 천재가 아닌 범재라며, 노력해서 지금의 자리까지 오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작가를 꿈꾸는 제자들이 용기를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강연에 참석한 윤정주(경영·20)씨는 “평소 한국문학에 대한 관심이 많았는데, 윤 작가를 만나 그 관심을 확장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글 박채연 기자
bodo_cy526@yonsei.ac.kr
이지훈 기자
bodo_wonbin@yonsei.ac.kr

사진 홍예진 기자
yeppeujin@yonsei.ac.kr

박채연 이지훈 홍예진 기자  bodo_cy526@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