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특집
[2016 연세문화상] 당분간 버스 운행이 중단됩니다.

[윤동주 문학상(시 분야) 당선작]

당분간 버스운행이 중단됩니다.

윤승리(독어독문·12)

천연가스로 달린다는 202번 버스

그 모퉁이 한 자리 차지하고 앉아

남 일인 양 하염없이 세상구경을 한다

서행하는 광화문 위를

무심히 흘금대는 찰나에

스쳐가는 무수한 현수막과 차벽

시위대와 경찰기동대

절규와 함묵,

차에 치인 비둘기

 

“잠시 후 터널을 통과하오니

고객님들의 건강을 생각하여

창문을 닫아주시길 바랍니다!”

창을 닫자 지독한 열기와 악취가 깔린다

꾸뻑 조는 아저씨 자리에는

창문이 휑하니 열려 있어

기어코 숨을 참아보지만

결국 퀴퀴한 공기를 꾹 삼켜버린다

 

더 살아보겠다고 발버둥치는 꼴이라니

눈에 띄는 앞좌석 삐뚠 낙서

“오직 죽은 고기만이

흐름에 따라 헤엄친다.”

썩은 사체인 난 어디로 떠내려가는 걸까

터널 밖을 나오자

어느덧 버스는 흉측한 걸귀(乞鬼)

 

“다음정류장은 신촌로터ㄹ입니다.”

안내 등이 고장 났는지

‘ㅣ’가 하나 빠져있었다.

‘외른’쪽이든 ‘온’쪽이든

‘ㅣ’가 무슨 대수냐는 듯

방향감각 없이 질주하는 202번 버스

 

노파가 끄는 폐지 가득한 리어카를

육중한 몸으로 재촉하고는

승객들을 단숨에 토해내면서

이내 다시 먹어 치워댄다

그 창자 속에서 언제, 어디에 내려야 할까

 

삑, 단말마의 기계음만이

오물로 버려지는 걸 허락해준다

층층이 쌓인 하루의 편린들

총화 2만9천8백 원

 

‘ㅣ’가 없는 비-인(非人)에게

남은 건 ‘ㅇㄴ’

오늘, 안녕(安寧), 아니.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