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특집
[사진기획] '흔적' 시간의 발자취
  • 강수련, 심규현, 전준호, 정윤미, 한동연 기자
  • 승인 2015.10.31 18:36
  • 호수 1755
  • 댓글 0

시간은 지금 이 순간에도 무심하게 과거로 흘러간다. 이미 과거가 되어버린
시간은 흔적으로 남고 우리는 그 흔적을 더듬으며 과거를 떠올리기 마련이다.
어쩌면 시간은 매순간 자신이 현재였음을 알리기 위해 흔적을 남기는 것은 아닐까.
우리신문사는 이러한 흔적들을 사진으로 담아 또 다른 흔적을 남겨봤다.

강수련, 심규현, 전준호, 정윤미, 한동연 기자

chunchu@yonsei.ac.kr

강수련, 심규현, 전준호, 정윤미, 한동연 기자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