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진기획
'여세'를 몰아 '하교'하는 학생들이모인 그곳, '여세대하교'?
  • 배형준 기자
  • 승인 2011.09.03 11:18
  • 호수 1666
  • 댓글 0

국제캠 기숙사동 지하에 위치한 카페테리아의 '연세대학교'마크가 받침을 잃었다. 계단 전면에 부착돼 독특한 외관을 보여주는 장식이나, 제대로 부착돼있지 않아 한 학기만에 보수가 필요하게 됐다. 자랑스러운 우리대학교의 마크를 오랫동안 유지시킬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

배형준 기자 elessar@yonsei.ac.kr

배형준 기자  elessar@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