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진기획
마시는 사람 따로 있고 치우는 사람 따로 있다?
  • 정석현 기자
  • 승인 2010.05.29 10:55
  • 호수 1639
  • 댓글 0
PREV
NEXT
  • 1

수업이 끝난 뒤 연희관 텅 빈 강의실에 학생들이 마신 음료수캔과 병이 놓여 있다. 두 손 가득 무거운 교재를 들고 다니며 수업을 듣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작 우리에게 필요한 건 뒷 사람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이 아닐까.

정석현 기자 remijung@yonsei.ac.kr

정석현 기자  remijung@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