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진기획
플랑아래 꽃들 실밥자국 선명
  • 정석현 기자
  • 승인 2010.05.08 14:21
  • 호수 1636
  • 댓글 1

백양로를 지나치다 보면 좌우로 수많은 플래카드가 걸려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가만히 바라보면 대부분의 플래카드가 애매한 높이로 달려있어 바람이 불 때마다 아랫부분에 올이 풀려 꽃들을 스치며 실밥을 남긴다. 조금만 높이 달았더라면 수술 달린 꽃들에게 실밥 수술 흔적을 남기지 않을 수 있을 텐데.

정석현 기자  remijung@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