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캠
학사제도 변경에 학생 참여는 없다?학교 측, 학생 의견 수렴 없이 4천 단위 수업 절대평가서 상대평가로 전환
  • 김희민 기자
  • 승인 2010.02.26 14:31
  • 호수 1629
  • 댓글 0

올해부터 변경되는 학사제도가 학생들과의 논의 없이 수강편람(아래 편람)을 통해 일방적으로 공지돼 학생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또한, 신입생들의 3·4천 단위 필수 이수 학점에 대한 공지가 지난 수강신청 기간에 바뀌는 일이 발생해 학생들이 혼란을 느끼고 있다.

기존까지는 해당 전 학기 기말 고사 이전에 편람이 공고됐지만, 올해부터는 학부제가 학과제로 전환되면서 편람을 대폭 수정함에 따라 지난 1월 말 경에 편람이 공개됐다. 그런데 변경사항 중 4천 단위 수업에 대한 성적평가가 상대평가로 전환됐다는 사안에 대한 학생들의 항의가 거세졌다. 원래 절대평가 제도는 지난 2005년 총학생회(아래 총학)가 학교와 협의 하에 △교수의 평가 재량권 존중 △수업 특성을 무시한 일률적인 상대평가 보완을 위해 시범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던 사안이다. 하지만 절대평가 제도를 폐지할 때는 학생들과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돼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지난 2월 10일 총학은 ‘학생들과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변경된 성적평가방식 제도 적용을 1학기에는 보류해야 한다’는 입장을 교무처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교무처장 문성빈 교수(문과대·정보공학)는 절대평가의 폐해가 심각하다고 여겨지는 60여 개의 교과목이 나열된 목록을 제시하며 “일부 교수들의 잘못된 운영으로 절대평가로 인한 폐해가 커졌기 때문에 이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교수는 “담당 교수가 요청하면 절대평가를 유지하도록 보완책을 마련한 상태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2월 22일까지 교무처는 각 단과대에 ‘교과목의 절대평가 필요성에 대해 검토하고 필요한 경우 절대평가로의 전환을 가능케 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송부하고 일부 단과대로부터 답변을 받았다. 그러나 학사지원팀은 아직까지 의견을 충분히 수합하지 못했다는 판단 하에, 수강변경기간 전까지 의견을 추가 수렴할 예정이다.

학교 측은 이러한 보완책을 제시하면서 지난 2월16일 서면을 통해 ‘이번 결정을 번복할 수 없으며, 앞으로는 학생들과 협의하는 통로를 열어두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학교 측은 4천 단위 절대평가 방식이 폐지됨에 따라 기존에 3·4천 단위 45학점 필수 이수 조건을 이번 신입생들에게 적용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나, 재학생들과의 형평성의 문제가 제기되 신입생들에게도 이 제도를 적용하기로 변경했다.

그러나 수강신청이 진행되는 중간에 이번 사항이 결정돼 10학번 학생들의 혼란이 예상된다. 또, 학교 공지사항에도 기존에 ‘3·4천 단위 45학점 필수 의무 조항을 삭제’하는 방식으로 결정 사항이 공지 됐고,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수강편람도 수정되지 않은 상태여서 학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학사지원팀 정명숙 과장은 “사실 10학번들은 3·4천 단위 수업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혼란을 막기 위해 수강편람의 내용도 수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희민 기자 ziulla@yonsei.ac.kr

김희민 기자  ziulla@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