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 가능한 학생사회, 'Mate'가 이어갈 수 있을까
선본 <Mate> 공약 분석… 전대 총학 공약 계승 눈에 띄어
지난 7일부터 55대 총학생회(아래 총학) 선거 유세가 시작됐다. 이번 선거에는 55대 총학 선거운동본부(아래 선본) (정후보 권순주(기계·16)씨, 부후보 김지섭(국문·16)씨)(아래 )가 단독으로 출마했다.
여백
홍콩지지 ‘현수막 철거’, 학내 논란 일어
현수막 두 차례 걸었지만, 하루 안 돼 철거돼
지난 10월 24일, ‘Liberate Hong Kong’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위당관 외벽 ▲윤동주 시비 인근 ▲학생회관 앞 ▲독수리상 옆에 걸렸다.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학교 한국인 대학생들’(아래 홍연대)이라는 소규모 모임이 현수막을 걸었다.
‘창작 인 더 트랩’, 덫에 걸린 창작자들
과로와 저작권 강탈에 시달리는 웹콘텐츠 창작자들
최근 웹툰, 웹소설 등의 웹콘텐츠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웹콘텐츠 열풍에 힘입어 일부 창작자들은 막대한 소득을 벌어들이고 있다. 방송 출연부터 웹툰 기반 영화 제작까지 ‘슈퍼스타’ 창작자들은 다양한 수단으로 상당한 수익을 벌어들인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카드 카운팅(card counting), 카지노를 뒤흔들다
MIT 수학 천재들이 카지노를 향해 치켜든 무기, ‘계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