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원주보도
11대 생과기 학생회 비리 사태를 짚어보다전 학생회, 240만 원 환급했으나 징계에는 “중립성 의심돼”
  • 정지현 기자
  • 승인 2019.01.23 11:24
  • 호수 0
  • 댓글 3
기사 댓글 3
  • ㄹㅇ 2019-03-02 13:32:16

    고발 조치해서 중립성 있는 사법부의 재판을 받게해라   삭제

    • ㅇㅇ 2019-01-23 18:07:12

      지랄하네ㅋㅋ 비리 저지른 새끼들이 중립성을 따져?ㅋㅋㅋㅋㅋ   삭제

      • ㅇㅇ 2019-01-23 16:30:49

        학우들이 전 학생회에 악감정을 가진 상태에서 정한 것이라 중립성이 의심된다는 이유에서다.
        악감정??? 악감정이라고? 아직 반성못했나봄 ㅋㅋ하긴 마지막까지 구라치는 사람인데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삼애캠 주택단지 개발 계획 둘러싸고 잡음 일어
        [신촌·국제보도]
        삼애캠 주택단지 개발 계획 둘러싸고 잡음 일어
        [신촌·국제보도]
        매번 바뀌는 총장선출 제도
        [신촌·국제보도]
        학내 민주주의의 꽃, 총장직선제?
        [신촌·국제보도]
        134주년에 다시 만난 연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