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사설
  • 연세춘추
  • 승인 2018.12.03 07:08
  • 호수 1824
  • 댓글 1
기사 댓글 1
  • 혁신ㅇㅇㅇ ㅇ 2018-12-03 10:23:47

    혁신위가 어떤 말도 듣지 않습니다. 연세대 총장부터 진짜 불통의 대명사들입니다. 학생들 떠나기 전에 잘들 하세요.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특집]
    길 위의 두 발이 주는 사색
    강사법, 학생들이 움직이다
    [신촌·국제보도]
    강사법, 학생들이 움직이다
    ‘글로벌 연세’ 속 유학생들의 자리는 어디에
    [신촌·국제보도]
    ‘글로벌 연세’ 속 유학생들의 자리는 어디에
    [1827호] 포토뉴스
    [신촌·국제보도]
    [1827호]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