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 정준기 기자
  • 승인 2018.11.04 21:11
  • 호수 1820
  • 댓글 7
기사 댓글 7
  • 잘 읽었습니다 2018-12-07 19:20:34

    1. 잘 읽었습니다. 다만, 단문의 사용이 극단적입니다. 글 전체를 단문으로 쓰면 호흡이 너무 빨라져 읽는 이에게 부담을 주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문장과 문장, 문단과 문단이 멀어져 때론 의미의 왜곡을 낳기도 하구요. 단문으로 유명한 김훈조차도 '모든 문장'을 단문으로 끊어치지는 않습니다. 중문과 장문을 조금만 섞어도, 더 좋은 글이 될 것 같습니다.
    2. 칼럼은 하고자하는 말이 명확해야 합니다. 다만, 수사에만 신경을 써 정작 하고자 하는 말이 겉돌고 있습니다. 수사를 줄이고 메세지에 힘을 줄 때, 정말 좋은 칼럼이 됩니다.   삭제

    • ㄷㄷㄷ 2018-11-22 17:35:07

      3%으로 연세대 신촌 갈수 있냐? ㄷㄷㄷㄷ   삭제

      • 123 2018-11-10 19:24:22

        연대 문과만 하더라도 최하 1%고, 이과 최하위학과도 3% 이내일텐데, 어떻게 퉁쳐서 3%라는 수치가 나왔나요? 평균적으로 연대 정도면 1~2% 인재고, 원주캠은 30%는 되지 않나요? 본캠 후려치기, 분캠 올려치기 쩌네요   삭제

        • 내로남불 씹극혐 2018-11-06 22:03:09

          낯선 대학들이랑 같은 취급받아서 화나쪄요 원세대 칭구들?   삭제

          • 오잉 2018-11-06 21:55:40

            “맨 처음 터져 나온 감정은 부끄러움이다. 입에서 입으로 낯선 대학들 이름이 전해진다. 원주캠과 비슷한 평가를 받은 대학들이다. 부끄러움 뒤는 분노다.”
            이 문장은 학벌주의가 아니고 뭔가요? 학벌주의에 반대하지만 낯선 이름의 대학과 원주캠이 같은 취급 받으면 기분나빠하는 이 이중적 태도..   삭제

            • 2018-11-05 09:59:01

              아래 댓글, 무슨... ‘문장력이 매우 부족하신듯’, ‘글쓰는 능력이 매우 낮다’는 둥... ㅋㅋㅋㅋ웃기네요

              잘 읽었습니다. 형식이 눈에 띄네요 신선하고.   삭제

              • 언협동지에요~ 2018-11-05 03:05:28

                움..무슨 글을 쓰려고 하신줄은 알겠으나 문장력이 매우 부족하신듯
                글쓰는 능력이 매우 낮으시네요
                그래도 춘추는 화이팅입니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54대 총학생회 당선 인터뷰
                [신촌·국제보도]
                54대 총학생회 당선 인터뷰
                54대 총학생회 'Flow' 당선
                [신촌·국제보도]
                54대 총학생회 'Flow' 당선
                [단과대 학생회 선본출마] 생과대 'RE:'
                [신촌·국제보도]
                [단과대 학생회 선본출마] 생과대 'RE:'
                [단과대 학생회 선본출마] 상경경영대 'RE:FEEL'
                [신촌·국제보도]
                [단과대 학생회 선본출마] 상경경영대 'RE:FEEL'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