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보도 신촌보도
  • 문영훈 기자
  • 승인 2018.09.17 00:58
  • 호수 1817
  • 댓글 5
기사 댓글 5
  • ??? 2018-09-20 10:22:12

    그런 폭행사건이 있었다면 경호원들이 눈치채지 못했을 리가 없습니다;;; 폭행사건이 있었다면 온 신경을 강연 등 물리적 충돌 발생에 곤두세우고 있었을 건장한 경호원들이 보고 바로 제지했겠죠... 지나가다가 부딪힌 것 뿐인데 신고인이 해당 접촉을 의도적 폭행이라 과대해석 했던 거라고 밖에는 설명이 안되네요...   삭제

    • ㄱㄹ 2018-09-18 10:12:33

      무혐의가 충돌이 없었다는 얘기가 아니면 대체 뭐가 충돌이 없는 경우임???   삭제

      • 사과 2018-09-18 03:30:43

        그들은 여전히 사과할 줄 몰랐다.
        그들은 스스로 쓴 글들이 부끄럽지 않은지.   삭제

        • 적폐 2018-09-17 15:30:13

          적폐춘추   삭제

          • 적폐춘추 2018-09-17 15:25:45

            피해자(A씨)에 대한 적폐춘추의 사과는 결국 끝까지 없나요?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과 삶을 전세계로”
            [신촌·국제보도]
            “언더우드 선교사의 정신과 삶을 전세계로”
            연세, 폭우마저 꺾었다
            [신촌·국제보도]
            연세, 폭우마저 꺾었다
            글자 없는 세상, 당신은 살아갈 수 있나요?
            [사회]
            글자 없는 세상, 당신은 살아갈 수 있나요?
            연고전 화보
            [포토뉴스/영상기획]
            연고전 화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