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밑줄긋기]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
  • 최종혁 기자
  • 승인 2005.09.01 00:00
  • 호수 1522
  • 댓글 0

“너 누워갖고 하늘 보며 운적 있나?

하늘 보고 울만 눈물이 귀로 들어간다.

귀에 물이 차오른다.”



- 김연수,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 中



‘힘들어도 슬퍼도 나는 안울어. 참고 참고 또 참지 울긴 왜울어.’

원재의 노랫소리에 흐르는 눈물을 들킬까봐

하늘을 보며 울어야만 했던 고아원 출신의 태식.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려야 아이는 어른이 되는 걸까…… .

최종혁 기자  bokusipo@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