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캠 신촌보도
현수막 철거 둘러싼 논란, 환경권 보호-의사표현의 자유 침해일부단체 성명서 발표, 중앙운영위원회에서 공방전
  • 이상민 기자
  • 승인 2005.04.11 00:00
  • 호수 1515
  • 댓글 0

지난 3월 29일 총학생회(아래 총학)가 학내 교육운동단체 ‘통일연세 민주광장’이 백양로에 설치한 노수석 열사 추모 현수막 일부를 철거한 뒤 이와 관련된 논란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신과대 학생회 운영위원회(아래 신운위)와 언론출판협의회(아래 언협) 소속 10개 학내 언론 단체는 각각 성명서를 발표했다. 신운위는 “이번 철거 사태는 총학이 연세인들의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행위”라며 총학을 비판했다. 언협은 “총학에서 내세우는 학생들의 환경권 보호가 이번 사안에 있어서 의사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만큼 중대한 사유가 되는지 의문”이라며 “이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수렴 과정이 전혀 없었을 뿐만 아니라, 중앙운영위원(아래 중운위원)들과의 논의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총학의 비민주적 행보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언협은 ▲이번 사건이 총학의 누구에 의해 주도된 것인지 명백히 밝히고, 그 책임을 물어 징계할 것 ▲총학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해명·사과하는 자보를 게시할 것 ▲총학생회장단과 중운위원들은 재발방지 약속 문서에 연대서명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4일 중운위에서는 이번 문제와 관련해 총학과 일부 중운위원 및 참관인들의 공방이 벌어졌다. 부총학생회장 이혁군(철학·02)은 “백양로의 가로 현수막이 학우들의 환경권을 침해한다고 판단했다”고 철거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문과대 학생회장 조성호군(사학·02)은 “누구의 잣대로 환경권이 재단되느냐”며 “합의된 기준 없는 환경권은 검열의 다른 이름일 뿐”이라고 말해 언론의 자유가 침해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군은 “지나치게 많은 현수막 게시로 인해 학생들이 이를 취사선택조차 할 수 없다면 이는 폭력인 동시에 언론의 부자유”라고 반박했다. 덧붙여 이군은 “총학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할 의도가 있었다면 예전에 총학을 비판하는 플래카드도 모두 철거했을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에 대해 부인했다.

한편, 온라인 게시판을 중심으로 총학의 게시물 철거를 지지하는 발언도 이어지고 있다. 홍승규군(법학·99)은 “의사표현의 자유를 학내 언론을 통해 실현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수막을 사용하는 것은 학우들의 환경권을 침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서보경군(경영·04)은 “학내 쟁점사안에 큰 관심이 없는 대부분의 학우들에게 현수막을 통해 일방적으로 편집된 정보만 제공하는 것은 문제”라며 현수막의 남발로 인한 언론의 부자유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상민 기자  open-minded@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