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특집
<1500호 축사> 총장 정창영

연세춘추」 지령 1500호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1935년 9월 「연전타임즈」 창간 이후 「연세춘추」는 69년 동안 연세의 역사를 지켜왔고, 늘 그 중심에 서 있었습니다. 1500호의 신문을 발간하는 동안 「연세춘추」는 우리대학교의 공식기관지로서 연세의 역사를 기록하는 한편, 교내 구성원들에게 소식과 정보를 전하는 입과 귀의 역할을 해 왔습니다. 이와 함께 「연세춘추」는 한국 언론의 발전을 선도해왔습니다. 「연세춘추」가 어느 일간지보다도 먼저 한글전용과 가로쓰기를 처음으로 시행해 한국언론사에 큰 획을 그었다는 사실은 우리 연세의 자랑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자랑스러운 전통은 그동안 「연세춘추」에 몸담았던 많은 선배 동인들의 희생과 노고의 산물이라는 것은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정론직필(正論直筆)이라는 사시(社是)가 말해주듯, 「연세춘추」는 공정한 입장에서 사실보도를 위해 노력하고 올바른 비판적 기능을 수행함으로써 연세가 나아가야 하는 방향을 제시해왔습니다. 「연세춘추」를 통해 우리는 우리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비춰볼 수 있었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물어왔습니다. 이와 같은 「연세춘추」의 역할이 있었기에 오늘날 연세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믿습니다. 지금 우리는 모든 연세구성원들의 예지(叡智)를 모아 21세기 세계최고 수준의 대학, “세계 속의 자랑스러운 연세”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학부와 대학원 교육의 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켜야 하며, 유망 선도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연구를 수행할 목표를 추구해야 합니다. 이 도약의 과정에서도 「연세춘추」는 모든 연세인의 의견을 담아 학내에서 활발한 의사소통의 창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일찍이 용재 백낙준 박사께서는 「연세춘추」를 “학인의 공기(公器)”라 말씀하셨고, 교육적 가치를 함양하기 위해 발간되는 「연세춘추」가 “연세학원의 실록(實錄)”으로서의 의미를 가진다고 하셨습니다. 연세의 공기(公器)로 거듭나기 위한 자기혁신의 노력은 지난 1500호가 발행되는 동안 지속돼 온 「연세춘추」의 전통이자 원동력이었습니다. 최근 「연세춘추」가 앞장 서서 학내 문화를 새롭게 개선하기 위한 캠페인을 주도하는 것은 참으로 뜻깊은 일입니다. 우리 연세를 사랑과 존경이 넘쳐나는 학원으로 만들기 위해, 정직과 명예를 존중하는 연세문화를 창달하기 위해 「연세춘추」가 전개하는 캠페인은 실로 의미가 깊다 할 것입니다.

학생기자 여러분들은 「연세춘추」의 기자로서 큰 자부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해주기 바랍니다. 젊은 지성인의 건전하고 청량한 비판정신은 대학의 생명이기도 합니다. 사회적 문제에 대한 수준 높은 비판의식을 가져야 하며, 학술지나 문화에 관한 기사에 있어서도 대학 지성인의 번득이는 기지를 발휘해주기 바랍니다. 지령 1500호 발간을 맞이해 「연세춘추」가 더욱 밝은 등불로 연세의 앞길을 비춰주기를 기대합니다.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세춘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총장 정창영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