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십계명
[십계명] 가족
  • 조재호 매거진부장
  • 승인 2020.08.30 20:22
  • 호수 1855
  • 댓글 12
조재호 매거진부장
(정경경제·19)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아이들이 자라오면서 한 번쯤은 받아봤을 질문이다. 나 또한 어린 시절 같은 질문을 받았다. 살아온 날이 같지만, 살아갈 날이 다른 가족의 질문이었다. 대답이 곧 선택이라는 것을 인지하기에는 어린아이여서, 책임감 없는 답을 했다. 선택받지 못한 이에게 배신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모른 채, 의도 없는 상처를 준 그 시절을 후회한다. 그때의 대답이 선택이 아닌, 그저 의미 없는 단어였음을 알아주길 바란다.

가족에 대한 많은 정의와 기준을 세워봤다. 나의 기준이 무너지는 것을 무능하게 지켜보다 보니, 정의해야 할 가족들만 늘어났다. 지나쳐간 많은 인연 중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만난 이들이 있다. 서로를 이해하려 했지만, 복잡한 이해관계 속에서 스쳐 지나간 가족을 떠올려본다. 믿음보다는 의심을, 사랑보다는 증오했던, 그날의 가족들에게 부탁한다. 그대의 삶에 더 큰 행복이 쌓여, 나를 잊어줬으면 한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하기에는 피가 섞이지 않은 두 가족이 존재한다. 두 가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피보다 눈물이 진하다’는 표현이 적절하다. 가족이 되기까지 흘린 ‘피보다 진한 눈물’을 봐왔기에 눈물 속에 담긴 진심으로 가족을 이해하려 한다. 가족을 정의 내리기 두렵지만, 나에게 가족은 눈물이다. 나는 눈물로 가족을 이해했다. 그렇기에 나에게 더는 가족을 설득시키기 위해 눈물 흘리지 않길 바란다. 가족을 이해했기에 그대의 모든 순간을 눈물 없이 투명하게 바라보겠다. 나에게 피가 중요하지 않기에 나에게는 다 같은 가족이다. 그들의 눈물을 봐왔기에 그 진심을 구분 짓지 않으려 한다.

두 가족을 오가며, 막내에서 맏이로 위치가 바뀐다. 막내였던 아이가 맏이가 되어 막내를 안아본다. 한없이 귀엽고, 여린 동생들이 때로는 멀게 느껴진다. 나의 관심과 배려가 부족했을 혹은 부담이 되었을 동생들에게 미안해진다. 좋은 맏이가 되어 동생들을 안아주려 한다. 나아가 내 동생들은 눈물로 가족을 이해하지 않았으면 한다. 훗날 나에게 새로운 단어로 가족의 정의를 설득해주길 소원한다. 그대의 단어로, 그대의 가족이 되어, 그대를 안아주겠다.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이미 대답한 질문이지만, 새롭게 다시 답하려 한다. 어린아이가 어린 성인이 되어 답하는 대답이 과거의 순간과 마음이 같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한다. 삶을 살아오면서 답이 바뀐 것이 아닌, 그저 마음 깊은 곳을 이해한 성인이 되었을 뿐이다. 많은 시련이 있었음에도 여전히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머물러 준 당신에게, 나의 새로운 일상이 되어준 그대에게, 살아온 날이 다르지만 살아갈 날이 같은 그대들에게. 늦었지만 과거의 그 질문을 다시 답하려 한다.

엄마도, 아빠도 좋다.

조재호 매거진부장  jaehocho0205@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익명1 2020-09-06 23:21:53

    가슴이 먹먹해지는 글 잘 읽었습니다.   삭제

    • 벼리 2020-09-03 16:24:28

      멋진글
      국장까지 가즈아:)   삭제

      • 조규홍 2020-09-01 13:30:05

        좋은글감사해요   삭제

        • 조규열 2020-09-01 13:23:57

          많이 생각하게 하는 좋은 글입니다   삭제

          • 김동식 2020-09-01 10:23:01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삭제

            • 김상구 2020-09-01 10:17:02

              좋은 글 감사해요   삭제

              • 보도ㅂㅇ 2020-09-01 00:00:12

                어쩌면 사회적 관습이 만들어 낸 것일 수도 있는 가족 공동체에 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주는 멋진 기사네요 ㅎㅎ 피는 타의에 의해 흐르는 액체지만 눈물은 감동이나 슬픔등 자의적으로 흘리는 것이니깐요^^
                부장님 행복하세요 ㅂㅂ   삭제

                • 그대는 소중해! 2020-08-31 21:40:44

                  '피보다 진한 눈물'이라는 말이 마음이 아프면서도 그 힘든 시기를 잘 지나 지금에 이르렀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 흐믓합니다. 재호부장님 그대는 멋진사람입니다!   삭제

                  • ^^ 2020-08-31 21:34:02

                    조재호부장님.
                    눈물만큼 너무 잘 자라준 아들이 너무 대견하고 멋지고 부럽다고 부모님께 전하고 싶네요!
                    기사를 읽은 또 다른 엄마가 조재호부장님을 응원합니다!   삭제

                    • 너가 최고야 2020-08-31 14:24:32

                      글을 읽으면서 너무 좋았습니다 재호 부장님 최고입니다...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