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특집
[2019 연세문화상] 눈먼 시계는 멈추어 있다

[윤동주 문화상(시분야) 당선작]

눈먼 시계는 멈추어 있다

이성태(행정·17)

청춘의 상처로 겹겹이 쌓아 올린

운명의 돌무지무덤 아래에

꿈쩍도 못하는 채 울적이는 꿈이 있다

부푼 제 꿈 짊어지느라

이불조차 무거워 걷어 내질 못하고

밤이면 바닥과 처절하게 키스하는 내가 있다

“지금이 몇시인가요?”

새벽을 향해 달아나는 중인지

깊은 한밤으로 파묻히는 중인지

무모한 청춘은 모르고 오로지

무정한 달만이 아는 이 때

추억이 상처보다 가벼운 탓으로

별처럼 아득히 흐려지는 것인가

상처가 추억보다 무거운 탓으로

나도 어둠도 함께 나앉는 것인가

젊음의 방황으로 첩첩히 세워 올린

숙명의 돌무지무덤 아래에

신음도 못하는 채 꿈을 꾸는 내가 있다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