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칼럼
[사설]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진행형이다

연일 한 정치인이 언론의 조명을 받는다. 반면, 언론의 관심이 절실한 다른 문제들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그중 하나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대양(大洋) 방기 계획이다. 이에 대한 언론과 여론의 적극 개입은 필수다. 현재 지상에 보관 중이거나 계속 발생하고 있는 오염수에 대해 일본은 대책을 논의해왔다. 그린피스의 보고에 따르면 대책 중 하나는 희석된 오염수를 대양에 방류하는 것이다. 그린피스는 가장 직접적 피해를 한국이 입을 것이라 경고했다.

현재 국내 여론은 반일 감정 속에서 후쿠시마를 바라보고 있다.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의 식자재가 안전하지 않으니 올림픽에 참여하지 말자거나 우리 선수들 식자재만이라도 공수해야 한다는 식이다. 이러한 단기적 대응으로는 후쿠시마 문제의 근본적 해결이 어렵다. 한 국회의원 말에 따르면 후쿠시마 인근 바다에서 선박에 실은 평형수가 지금까지 아무 제약 없이 우리 해역에서 방류돼 왔다 한다. 식약청은 후쿠시마 산 식료품의 국내 반입 시 방사능 검증을 강화 하겠다 하지만 모두 사후 약방문처럼 보인다.

지금이라도 후쿠시마에 대한 인식과 대응 방식을 바꿔야 한다. 우선 후쿠시마가 현재 진행 중인 재난이라는 점을 재인식해야 한다. 지난 2011년 3월 11일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후 8년 6개월이 지난 지금도 후쿠시마는 해결되지 않는 세계의 난제이다. 그리고 이제 미봉책으론 막을 수 없는 한계점에 도달했다.

일본은 대양에 오염수를 방기하는 것이 과학적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정작 과학적으로 따져보면 희석된 오염수라 해도 비오염 상태에 이르려면 적어도 17년이 걸린다. 방류 후 1년 뒤 동해는 오염될 것이고 오염된 바닷물이 증발하면 공기도 오염될 것이다. 국부적으로는 국내 문제가 되겠지만 결국 세계 전체의 문제로 비화할 것이 분명하다. 우리는 과학적 근거와 담론을 가지고 국제 사회와 연대해 난국을 돌파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언론의 역할은 중대하다. 두 손 놓고 있다가 또 다시 사후 약방문을 써서는 곤란하다.

후쿠시마와 관련해 전 세계가 한국의 언론과 여론에 집중하고 있다.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의 대응은 결국 지구적 대응의 초석인 셈이다. 인류적 재앙의 방패막이가 우리 손에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