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보도
김용학 총장, 고려대 명예 문학박사 학위 받아

지난 19일 고려대 백주년기념삼성관에서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 명예 문학박사 학위수여식’(아래 학위수여식)이 진행됐다. 행사는 ▲고려대 대학원 최흥석 원장의 추천사 ▲학위수여 ▲교우배지증정 ▲고려대 정진택 총장의 식사 ▲김용학 총장의 답사 순으로 진행됐다. 양교가 서로의 총장에게 명예 학위를 수여하는 전통은 지난 1955년 시작됐다. 2018년에는 고려대 염재호 전 총장이 우리대학교에서 명예 교육학박사 학위를 받은 바 있다.


최 원장과 정 총장은 김 총장을 사회학자이자 대학교육 리더로 높이 평가했다. 최 원장은 “김 총장은 사회연결망 연구 분야의 개척자”라며 “사회학뿐 아니라 여러 분야에서 성과를 거둬 융합사회연구에도 이바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장은 “김 총장은 소통과 공감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연세대를 한국 최고사학으로 이끌고 있다”며 “특히 창의적 인재를 길러내는 혁신 교육을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답사에서 김 총장은 대학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김 총장은 “대학은 지식만이 아닌 인성 교육 또한 담당해야 한다”며 ‘따뜻한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 예시로 우리대학교 고등교육혁신원에서 진행하는 사회혁신 프로그램 등을 들었다. 김 총장은 “고려대도 이러한 교육 혁신에 동참하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대학교육 변화는 필수”라고 말했다.

명예 학위 수여에 대해 김 총장은 “고려대 교우가 된 것을 평생 자랑스럽게 여길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양교는 이번 학위수여식을 통해 동반 성장하는 협력관계임을 재확인했다.

박제후 기자
bodo_hooya@yonsei.ac.kr

<사진제공 우리대학교 홍보팀>

박제후 기자  bodo_hooya@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89학번 2019-07-11 09:01:18

    임기말 명박 받으시니 좋으세요? 17일부터 교육부 감사 받는 다면서요. 거버넌스가 달라서 통합의 통자도 생각안하셨다는 분이, 원주 신촌 유일하게 부채는 통합되어 있는 건 아시는지요 ~ 춘추에 난 기사를 보니 2016년 총부채 1600억원에 달한다더군요. 그러면 연이자 3%만 잡아도 하루이자만 1,400만원이 넘겠네요. 2019년 현재는 한 2,000억됩니까? 그동안 외부 회계감사는 원주 신촌 따로 받고 있었는지요? 말로만 독립재정, 재정분리,,,지나가는 개도 웃겠어요. 명박 받으신거 축하해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