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5월, 그날의 현장을 기억하다
  • 이찬주 기자, 김민정 기자, 양하림 기자
  • 승인 2019.05.20 01:56
  • 호수 1832
  • 댓글 0

지난 1980년과 달리, 광주 시민들은 더 이상 외롭지 않다. 대한민국이 함께 분노하고 같이 아파하기 때문이다. 5·18민주화운동(아래 5·18)은 광주의 비극을 넘어 대한민국의 역사가 됐다. 광주광역시 금남로에는 5·18의 기록을 역사 속에 세우고자 하는 공간이 있다. 바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다. 우리신문사는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이덕재 학예연구사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덕재 학예연구사가 당시 신군부의 언론검열이 드러난 「전남매일신문」을 소개하고 있다.


Q.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을 소개해 달라.
A. 유네스코에 등재된 5·18 기록물을 보존하기 위한 시설로, 지난 2015년 문을 열었다. 지난 2011년, 5·18 기록물은 우여곡절 끝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당시에도 5·18을 ‘불순분자의 폭동’으로 매도하고 폄훼하는 이들이 있었다. 유네스코 사무소 현지에선 등재 반대 시위까지 일어났다. 그러나 정부가 공식적으로 5·18의 역사적·사법적 평가를 끝내고, 여기에 범국민적 노력도 더해지며 5·18 기록물은 유네스코에 등재됐다.

Q. 오는 6월 6일까지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 특별전: 스스로 5월의 영령이 된 열사들’이 열린다. 이번 전시의 주제와 의의를 설명해 달라.
A. ‘전국의 5·18’을 주제로 하는 전시다. 5·18 39주년을 맞이해 기획했다. 지난 1980년 5월 27일, 정부는 도청에서 항쟁하는 시민을 학살했다. 이후 전국에서 수많은 열사가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표정두·박래전·조성만 열사는 모두 5·18의 학살 책임자 처벌을 위해 단식투쟁하고 분신 사망했다. 학생 운동을 하다가 강제 징집돼 의문사한 사람들도 많다.
5·18은 우리나라 민주화 역사를 관통한다. 5·18이 없었다면 6월 민주 항쟁도 없었을 것이다. 민주화를 향한 물결은 광주라는 ‘점’에서 시작했지만 전국이라는 ‘면’이 됐다. 5·18을 비롯한 민주 항쟁에 참여한 모든 민주열사를 기리고자 ‘전국의 5.18’을 주제로 전시를 열게 됐다. 전시는 총 127명의 민족민주열사를 기린다.

Q. 진실을 밝히기까지 지난한 과정을 거쳤고, 이는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진상규명까지는 어떤 단계가 남았는가.
A. 이번 정부가 출범한 후 진상규명을 기대했다. 하지만 진상규명위원회는 출범조차 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의원은 5·18을 폭동이라 표현했지만 내부 징계는 지지부진하다. 5·18 39주년을 맞는 광주 시민들은 굉장히 마음이 무겁다. 계엄군의 성폭력, 편의대*, 시민을 향한 집단 발포 책임 문제 등 진상을 규명해야 할 쟁점이 한둘이 아니다. 갈 길이 멀다.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먼저 당시 상황에 관한 자료가 전부 공개돼야 한다. 우리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자료만으로는 진실을 완전히 밝히기 어렵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력을 자랑하는 미 정보국과 협상해 각종 문건의 비밀을 해제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또한, 5·18 40주년이 되는 2020년에는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넘어 진실을 밝히는 데까지 도달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5·18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다고 약속했다. 꼭 실행됐으면 좋겠다. 그것이 5·18이 대한민국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길이다. ‘전국의 5.18’이 피 흘리며 남긴 교훈을 지켜내야 하지 않을까.

*편의대: 사복 차림을 하고 시민인 것처럼 위장해 공작 임무를 수행한 특수부대원을 가리키는 말

글 이찬주 기자
zzanjoo@yonsei.ac.kr
김민정 기자
whitedwarf@yonsei.ac.kr

사진 양하림 기자
dakharim0129@yonsei.ac.kr

이찬주 기자, 김민정 기자, 양하림 기자  zzanjoo@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