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보도 신촌보도
[단과대 학생회 선본 출마] 사과대 ‘페이스’
사과대 학생회 선본 <페이스>의 정후보 김예진(사회·17)·부후보 신예림(행정·17)씨. <자료사진 사과대 학생회 선본 '페이스'>

56대 사과대 학생회 선거에는 선본 <페이스> 정후보 김예진(사회·17,아래 김)·부후보 신예림(행정·17,아래 신)씨가 출마했다.

Q. 출마 계기는?
김: 2년 간 과 학생회 활동을 했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학우들과 소통할 수 있어 좋았지만 그만큼 한계도 있었다. 단과대 학생회는 더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고 더 많은 학우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신: 나는 2년 동안 사과대 학생회 활동했다. 가치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이를 하나로 모을 수 있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 학생들이 마주하는 고민을 함께하며 공동체로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

Q. 선본명과 그 의미는?
A. ‘걸음’이라는 의미의 Pace와 ‘마주보다’라는 의미의 Face를 결합한 이름이다. <페이스>는 사림인의 다양한 발걸음에 함께하겠다. 학생들이 마주하는 여러 문제에 귀 기울이고 사림인과 마주보는 학생회가 되고자 한다.

Q. 선본의 기조는?
A. ▲정치적인 발걸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학생회 ▲함께하는 발걸음으로 닿을 수 있는 공론장 ▲모두의 발걸음이 존중받는 공동체를 만드는 것이다. 학생회는 학생회원들의 권리침해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 <페이스>는 사림인의 권리를 주장함에 있어 정치적인 발걸음을 주저하지 않겠다.

Q. 선본의 핵심 공약은?
A. <페이스>의 공약은 크게 ▲교육 ▲공간 ▲일상 ▲인권으로 나눌 수 있다. 교육 정책은 ‘교차전공 제도 도입’, ‘미니 연희마루’다. 공간 정책은 사용률이 낮은 기존의 연합학회실을 협동조합을 위한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사회과학대학 협동조합 설립’이다. 일상 정책으로는 다양한 소식, 일상, 인물 등을 담은 소식지를 제작하고 연희관에 부착 및 온라인에 게시하는 ‘연희관 사람들’ 운영이 있다. 인권 정책으로 매달 새로운 의제를 선정하여 사회과학적으로 분석하고 토론하는 ‘달별 세미나’가 있다.

Q. 2018학년도 사과대 학생회 <크레센도>를 어떻게 평가하나?
A. <크레센도>는 사실상 학생회의 기능을 온전히 해내지 못했다. 공약 또한 거의 이행하지 못했다.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한다. 그래도 끝까지 중앙운영위원회에 참석해 사과대를 대표하기 위해 힘쓴 학생회장, 함께 노력한 집행위원들모두 수고 많으셨다.

Q. 사과대에서 가장 시급히 해결돼야 할 교육권 문제는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관련 공약으로 무엇이 있는가?
A. 사과대의 정원 대비 개설학점수는 우리대학교에서 가장 낮다. 이는 수업 선택권이 지극히 제한적임을 의미한다. 지난 2017년, 이에 대해 학교본부에 문의한 결과 단과대의 개설학점은 대학평가 순위에 반영되기 때문에 학교본부에서 통제하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페이스>는 ▲교차전공 제도 도입 ▲미니 연희마루 정책을 통해 이를 해소하고자 한다. 교차전공 제도는 ‘영상인류학’, ‘사회복지행정론’, ‘정치와사회’ 등 두 개 이상의 학과 전공이 융합된 수업의 경우 각각의 전공으로 인정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개설 가능한 수업이 한정적인 상황에 학생들의 수업 선택권을 늘리는 데 집중하겠다.
연희마루는 이미 진행되고 있는 사과대 교수, 학생, 교직원의 교육연석협의체다.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한 해에 한 번 진행돼 연속성이 없다. <페이스>는 사과대 본부와 회장단의 만남을 월례화하는 ‘미니 연희마루’ 정책을 시행할 것이다. 규모는 작지만 교육권 운동의 실효성과 지속성을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Q. 현재 사과대에서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는 무엇인가? 또 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A. 사과대에는 ▲교육 ▲공간 ▲일상 ▲인권에 대해 논의 할 수 있는 공론장이 부족하다. 교육권 문제는 앞서 말한 공약들을 통해 해결하고자 한다. ‘미니 연희마루’가 그 예시가 될 수 있다. 교육권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 생각이다. 학교와의 대화도 중요하지만 학생들 간 교류를 증진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과대 학생들이 밤새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림의 밤’ 정책, 자치규약이 형식적인 규약이 아닌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 ‘자치규약 아고라’ 정책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Q. 현재 연세학생사회의 선결과제는 무엇인가?
A. 학생사회에 대한 무관심과 공동체의 파편화다. 학생들 탓만 하기보다 왜 학생회가 학생회원들에게 효능감을 주지 못했는지를 돌아봐야 한다. 똑똑한 학생회는 언제 학교와 대화할지, 언제 맞설지 알아야 한다. 투쟁과 복지, 운동권과 비권의 이분법을 탈피할 때가 됐다. 학생사회가 발전하기 위해선 학생회원들의 수요를 파악하는 학생회, 공동체성을 느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학생회, 의견이 다양한 개개인을 공론장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학생회가 필요하다.

글 문영훈 기자
bodo_ong@yonsei.ac.kr

<자료사진 사과대 학생회 선본 '페이스'>

문영훈 기자  bodo_ong@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학교를 좀먹는 애플다 2018-11-22 18:49:45

    애플대는 인권타령 그만좀 하고 학생들 복지에 힘써라. 그놈의 인권 그놈의 소수자 그놈의 페미니즘. 말안 뻔지르하고 내실없는 사과대출신 총장 보면 답 나오지 않냐? 내실을 다져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