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보도 신촌보도
부족한 창업 실습과목, 미흡한 창업지원 사후 관리창업지원 정책 제 효과 보려면 적절한 관리 수반돼야
  • 서혜림 기자, 김채린 기자
  • 승인 2018.09.30 23:26
  • 호수 1818
  • 댓글 0

최근 일자리 부족으로 창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대학들은 학생 창업에 다방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우리대학교 역시 ‘창업지원단’을 설립해 창업과목 개설·캠프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창업 실습형 과목이 부족한 점 ▲창업프로그램에 대한 사후 관리가 미흡한 점이 지적된다.

이론형 과목은 37개,
실습형 과목은 3개?

창업 과목은 크게 둘로 나뉜다. 이론형 과목에서는 기업가 정신과 창업 전반의 이론을 배운다. 실습형 과목에서는 사업계획서 작성·시제품 제작·전문가 멘토링·창업인턴 활동 등을 통해 창업 과정을 실제로 체험한다. ‘대학알리미’ 공시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학년도 고려대의 경우 31개의 실습형 과목이 개설돼 892명이 이를 수강했다. 과목 내용의 70% 이상이 실습일 경우 실습형 과목으로 분류하는 한양대는 25개의 실습과목을 개설해 594명의 학생이 수강했다. 그런데 같은 해 우리대학교가 개설한 실습형 창업 과목은 ▲교양과목 2개 ▲전공과목 1개에 불과했다. 수강생도 87명뿐이었다. 이론형 과목이 ▲교양과목 17개 ▲전공과목 20개에 달한 것과 대조적이다. 학교 측은 과목에 실습이 포함돼있더라도 이론형 과목으로 분류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실습형 과목을 확충하기 어려운 이유로는 ▲실무경험이 풍부한 교원의 부족 ▲창업과목 지원금 부족 등이 꼽힌다. 실습형 과목을 개설하기 위해선 실무 경험이 풍부한 교원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현재 우리대학교에는 그런 교원이 부족하다. 우리대학교 김도윤 교수(경영대·매니지먼트)는 “타 대학의 경우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스타트업 경험이 있는 전문가를 겸임교수로 초빙하는 등의 노력을 한다”며 “우리대학교 역시 다양한 교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전했다.

과목 지원금 부족의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대학알리미’ 공시자료에 따르면 창업교육에 대한 우리대학교의 지원예산은 약 430만 원으로, 919만 원인 한양대에 비해 현저히 낮다. 실습형 과목을 개설한 강소연 교수(공과대·교육학)는 “지원금이 부족해 현재는 직접 외부 창업교육지원사업에서 지원금을 받아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창업 지원 사후 관리는 미흡
실질적 조치 부족해

지원 뒤에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 역시 문제로 꼽힌다. 창업을 했거나 희망하는 학생들은 학술정보원에서 제공하는 와이밸리(Y-Valley) 창업부스를 이용할 수 있다. 창업지원단에서 제공하는 공학원 공간도 이용할 수 있다. 와이밸리 창업부스의 경우 무료로 쓸 수 있지만, 이용을 위해서는 서류와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선발돼야 한다. 창업지원단 이후경 직원은 “공간이 한정돼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중간평가를 통해 공간을 계속 지원할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리신문사의 조사 결과 공간을 배정받은 창업팀이 실제로 공간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학교 측의 별다른 조치는 없었다. 있더라도 단순 권고 차원에 그쳤다. 이 경우, 창업공간을 필요로 하는 학생들이 지원을 받지 못해 공간이 비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실제로 와이밸리 창업부스에는 지원자가 몰려 절반 이상의 지원자들이 공간을 할당받지 못하고 있다. 학술정보원 한신 팀장은 “중간에 출석이나 세미나 참석 여부를 확인하고 있기는 하나, 실제 공간을 이용하지 않는 학생들의 자리를 뺀 적은 없다”고 이야기했다.

학교 측에서 제공하는 창업지원금 역시 비슷한 문제를 겪는다. 현재 창업지원단은 창업지망생들에게 다양한 지원금을 제공하고 있다. 문제는 지급 이후 관리 부족이다. 지원금이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초기 사업계획서에 따라 활동이 진행되고 있는지 등에 대한 확인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배성주 교수(경영대·오퍼레이션)는 “창업에 대한 지원은 성공 가능성을 보고 이뤄져서는 안 된다”며 “사후 평가를 했을 때 성과가 좋지 않다고 지원금을 회수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창업에 대한 학내 구성원의 관심은 꾸준하다. 다만, 학교 측의 창업 지원이 보다 효과를 보려면 적절한 관리가 수반돼야 한다. 조원준(건축공학·12)씨는 “창업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학내 지원에 대한 사후 관리가 필요하다”며 “지나친 간섭과 규제는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지만, 적절한 선에서 지원이 목적에 맞게 사용되는지 감독 및 감시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글 서혜림 기자
rushncash@yonsei.ac.kr
김채린 기자
bodo_baragi@yonsei.ac.kr

서혜림 기자, 김채린 기자  rushncash@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