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보도 신촌보도
윤동주, 그 소년을 통해 인간을 보다소설가 한강의 ‘윤동주와 나 - 무엇을 위해 쓰는가’ 특별 강연 진행돼
  • 김유림 기자
  • 승인 2017.10.26 18:25
  • 호수 0
  • 댓글 0
'윤동주와 나 - 무엇을 위해 쓰는가'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 중인 한강 동문(국문·89). (사진제공 대외협력처 홍보팀)

지난 25일(수), 문과대 100주년 기념홀에서 ‘윤동주와 나 – 무엇을 위해 쓰는가’라는 주제로 소설가 한강 동문(국문·89)의 특별 강연이 진행됐다. 윤동주기념사업회에서는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윤동주와 나’ 강연시리즈를 진행하고 있다. 연사로 참여한 한 동문은 지난 2016년 『채식주의자』의 번역본으로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로 알려진 ‘맨부커 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이날 한 동문의 강연에는 수많은 청중이 참석해 자리가 부족하기도 했다. 강연 구성 및 강연자의 요청으로 질의응답 순서는 생략됐다.

한 동문은 윤동주 시인의 사진을 보여주며 강연을 시작했다. 한 동문은 “윤동주 시인의 진실하고 순수한 내면이 그의 사진에 그대로 드러난다”며 “윤동주 시인이 어떻게 슬픈 역사에 희생당했는지를 생각하면 시인의 죽음의 더욱 안타깝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한 동문은 중학교 시절 접한 윤동주 시인의 시가 이후 자신의 인간관과 작품관에 많은 영향을 줬다며, 특히 감명 깊게 읽은 <자화상>, <병원>, <위로> 등을 직접 낭독하기도 했다. 한 동문은 이어 “나 역시 그의 순수하고 밝은 작품관을 닮고 싶지만 여전히 이루기 어려운 숙제”라며 “윤동주 시인이 표현한 것과 같은 밝은 세계로 어떻게 나아갈지 항상 고민한다”고 전했다.

소설가 한강 동문(국문·89)의 소설 『소년이 온다』(자료사진 교보문고)

이어 한 동문은 본인의 작품들을 언급하며 ‘무엇을 위해 쓰는가’라는 강연 주제에 대해 스스로 답변했다. 한 동문은 “『소년이 온다』의 배경이 되는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자료 조사를 하던 중 양면적인 인간들의 모습을 보며 ‘인간은 어떤 존재인가’에 대한 혼란에 빠졌었다”며, “이러한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얻진 못하더라도 글을 쓰면서 문제를 직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한 동문은 “특히 과거의 사람인 소설 속 소년 ‘동호’가 현재의 나에게 많은 도움을 줬다”며 한 동문과 소설 속 인물이 연결되는 에필로그를 낭독하기도 했다. 이때 한 동문은 『소년이 온다』의 등장인물 소년을 구상할 때 윤동주 시인의 이미지를 떠올리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한 동문은 윤동주 시인의 작품 <서시>에 대해 말하면서 차기작에 대한 언급을 덧붙였다. 한 동문은 <서시>에 나오는 ‘모든 죽어가는 것들을 사랑한다’는 시인의 정신에 대해 “결국 인간에게 남는 것은 사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집필 중인 차기작에 대해선 “사랑을 주제로 하는 소설을 쓰고 있으며, 현재 총 3부 중 2부를 완성했다”고 전했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서주은(문화인류·17)씨는 “강연을 들으며 인간과 삶에 대해 본질적인 고민을 다시 해볼 수 있었다”며 “질의응답 순서가 없던 것은 다소 아쉽지만, 한 동문의 깊이 있는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윤동주와 나’ 강연시리즈는 지난 4월부터 시작돼 소설가 성석제 동문(법학·79), 시인 나희덕 동문(국문·84)을 비롯한 많은 연사들이 강연을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김유림 기자
bodo_nyang@yonsei.ac.kr
자료사진 교보문고
사진제공 우리대학교 대외협력처 홍보팀

김유림 기자  bodo_nyang@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