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he Y
[그때그신촌] 1979년의 신촌시장(현 현대백화점)
  • 최형우 기자, 하은진 기자
  • 승인 2017.06.03 22:47
  • 호수 34
  • 댓글 0
과거의 신촌시장 모습(자료사진 서대문구청 블로그)

오늘날의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신촌을 오가는 수많은 사람들이 찾는 신촌의 중심지다. 하지만 과거의 모습도 지금 같았을까?

불과 3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이곳에는 고층 백화점 대신 의류 상회들이 모여 있는 신촌시장이 위치해 있었다. 털목도리나 스카프 등으로 나름대로 꾸민 사람들의 옷차림을 볼 때, 당시에도 신촌은 세련된 ‘서울 멋쟁이’들이 다니던 패션의 거리었음에 틀림없다.

신촌시장은 지난 1975년 김기식 전 양정물산 회장이 신촌 재래시장을 개조해 만든 의류 상가다. 이후 김 회장은 1992년 신촌시장 상인들과 함께 신촌시장을 그레이스백화점으로 확장했다. 이는 영등포구와 강서구 일대를 비롯하여 일산, 김포 등 경기도 지역에서 유입되는 수도권 주민들을 고객으로 잡으려는 시도였다.

하지만 국내 백화점 중 8위 매출액에 해당할 만큼 거대했던 그레이스백화점은 자금압박에 시달리다 결국 1998년 현대백화점에 인수됐고, 이후 그레이스백화점 건물에는 오늘날 우리가 아는 현대백화점이 들어섰다. 오늘날 신촌의 상징인 현대백화점에는 평탄치 않았던 역사가 녹아 있는 셈이다.

 

현재의 현대백화점 신촌점 모습

 

글 최형우 기자
soroswan@yonsei.ac.kr

사진 하은진
so_havely@yonsei.ac.kr

최형우 기자, 하은진 기자  soroswan@yonsei.ac.kr, so_havely@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