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촌·국제보도 신촌보도
방화문 관련 문제, 학교본부의 후속조치 진행 중여전히 현실적 어려움 존재 … 단과대의 적극적 관리 협조 필요해
  • 오서영 기자, 신동훈 기자, 이수빈 기자
  • 승인 2017.06.03 20:49
  • 호수 1795
  • 댓글 0

현재 우리대학교에서는 시설처를 중심으로 방화문 관리에 대한 조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시설처는 ▲학내 모든 기관에 공문 발송 ▲수동 방화문 긴급 현장 점검 진행 등 방화문에 대한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방화문 관리에 대한 현실적인 어려움이 존재해 장기적인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우리신문사는 지난 5월 22일부터 26일까지 우리대학교 강의동을 비롯해 학생들의 왕래가 많은 건물 22곳의 방화문 관리 실태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사 결과, 우리대학교 방화문 중 70%가 화재 시 사용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1794호 1,2면 ‘우리대학교 방화문의 70%, 화재 시 속수무책’> 해당 기사의 보도 이후 시설처에서는 학내 모든 기관에 수동 방화문 관리에 관한 안내 공문을 발송했다. 시설처 설비안전팀 김종완 부장은 “방화문의 역할 및 중요성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앞으로 매 학기 정기적으로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문 발송과 동시에 시설처는 각 건물에 설치된 수동 방화문에 대해 긴급 현장 점검 또한 진행하고 있다. 김 부장은 “시설처 직원들을 동원해 학내 모든 건물의 수동 방화문 개폐를 방해하는 장애물을 치우는 중”이라며 “해당 조치는 9일(금)까지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우리신문사는 방화문 실태 조사 당시 관리가 매우 미흡한 상태로 드러났던 ▲상대 본관 ▲상대 별관 ▲연희관 ▲새천년관 등의 일부 건물들에 대해 다시 수동 방화문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재조사 결과, 장애물로 인해 열린 상태로 유지되고 있던 방화문들은 대부분 닫힌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모든 방화문이 끈으로 묶여 있었던 연희관의 경우 모든 끈이 제거됐다. 또한, 화재 감지 시 자동으로 문이 닫혀야 하는 자동 방화문이 장애물로 인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상황에 있었던 새천년관도 모든 장애물이 치워진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학내 구성원들의 인식 문제 ▲방화문이 CCTV의 시야를 가리는 문제 ▲통행 안전 문제 등 수동 방화문 관리에 대한 현실적 어려움은 여전히 존재한다. 먼저, 건물 내에서의 통행이 잦은 상황에서 방화문을 닫힌 상태로 유지하는 것에 대해 학내 구성원들의 협조를 구하기 어려운 상태다. 사과대 학생 A씨는 “방화문이 닫혀 있어 급하게 이동해야 할 때 불편함을 느낄 때도 있다”며 건물 통행 시의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시설처 설비안전팀 이근삼 팀장은 “지금까지 주기적으로 방화문 점검을 해왔지만 제대로 관리가 안 됐던 것처럼 시정조치 완료 후에도 학내 구성원들의 협조가 없는 한 방화문 관리가 유지되기는 힘들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모든 방화문이 닫혀 있을 경우 CCTV의 시야가 극히 제한된다는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복도의 방화문이 모두 닫혀 있을 경우 복도 끝에 설치된 CCTV가 방화문 뒤쪽의 복도를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이근삼 팀장은 “앞으로 우리대학교 안전관리업체인 KT텔레캅과의 합의를 통해 CCTV의 위치를 변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우리대학교 연희관의 계단 쪽 방화문이 닫혀있는 모습.


특히 연희관의 경우 건물의 특성으로 인해 일부 방화문을 닫아 놓으면 통행 시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이근삼 팀장은 “연희관은 계단과 방화문 사이의 폭이 좁아 방화문을 열면 학생들이 통행할 수 있는 공간이 남지 않는다”며 “방화문을 열 때 계단을 이용하던 학생과 충돌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사과대 행정팀 서기환 팀장 역시 “현재는 방화문을 닫아놓고 있지만, 앞으로 큰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에 사과대 학생회는 연희관 계단 쪽 방화문에 ‘문을 천천히 열어주세요’라는 종이를 부착하는 등 조치를 취해놓은 상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설처는 우선적으로 연희관 방화시설을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근삼 팀장은 “수동 방화문을 자동 방화문이나 방재 셔터로 교체할 계획”이라며 “예산을 확보하는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연희관의 방화문을 변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학내 안전을 위한 학교 본부의 대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속적인 안전 유지를 위해 학교본부의 장기적인 대책과 더불어 학내 구성원들의 노력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글 오서영 기자
my_daughter@yonsei.ac.kr
신동훈 기자
bodohuni@yonsei.ac.kr
사진 이수빈 기자
nunnunanna@yonsei.ac.kr

오서영 기자, 신동훈 기자, 이수빈 기자  my_daughter@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