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원주보도
1795호 포토뉴스현수막과 다른 현실
  • 모재성 기자
  • 승인 2017.06.03 19:21
  • 호수 1795
  • 댓글 0
‘택시의 합승, 미터기 미사용 등은 불법입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는 원주캠 정문 앞 연세대 삼거리의 모습. 그러나 합승과 미터기 미사용 등 불법 운영에도 불구하고 독수리 택시는 원주캠 학생들의 주요교통수단이 된지 오래다. 원주시청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현수막을 걸어 놓았지만, 독수리 택시의 합승행위 및 미터기 미사용 등이 점점 고착화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지속적인 홍보와 단속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학생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모재성 기자  mo_sorry@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