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만나고싶었습니다
패션왕, 장원영씨를 만나다!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2.04.07 17:31
  • 호수 166
  • 댓글 0

봄처럼 싱그러운 ‘꽃 미소 귀요미’

학생이름 : 장원영(경제‧11)


누가 ‘깔맞춤’이 촌스럽다고 했는가? 같은 톤의 그레이 자켓을 입고 모자를 썼지만 전혀 촌스럽지 않고 자연스러웠던 장원영(경제‧11)를 만났다. 오버사이즈의 안경을 쓰고 수줍게 포즈를 취해준 장씨의 ‘귀요미’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포인트 아이템 - 모자

키치한 느낌의 실리콘 패치가 인상적이었던 모자


보너스 - ?

장씨가 바로 어제 산 ‘신상’이라며 기쁘게 소개한 이 아이템은 무엇일까?
알아맞힌 당신은 진정한 매의 눈!


학생의 한 마디 : 머리 말리기 귀찮아서 모자 썼어요~

글/사진 김지영 기자 kim_g@yonsei.ac.kr

김지영 기자  kim_g@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