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진기획
술병과 책들의 위험한 동거
  • 김재경 기자
  • 승인 2012.03.24 03:13
  • 호수 1680
  • 댓글 0

과방이 술방이 된 이 불편한 진실. 같은 전공 학생들을 위한 휴식과 사교의 공간으로 마련된 과방이 최근 몇년동안 술마시는 공간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소주병 굴러다니는 과방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김재경 기자 sulwondo21@yonsei.ac.kr

김재경 기자  sulwondo21@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