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심층/기획
미리보는 연세 2012
  • 연세춘추 공동취재단
  • 승인 2011.12.31 19:04
  • 호수 1676
  • 댓글 0

17대 정갑영 신임총장 선임

새롭게 바뀐 총장선출 방식으로 17대 총장에 정갑영 교수(상경대·산업조직론)가 선출됐다. 정 신임총장은 2012년부터 4년간 우리대학교를 이끌어가게 된다. 정 신임총장이 제시한 여러 공약은 우리대학교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신촌캠 계획의 핵심은 ‘백양로 재창조 프로젝트’다. 백양로에 지하주차장을 건설하고 전체를 녹지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학내에서는 여론 수렴·자금 조달 방식에서 난관을 겪을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신경영관 신축 또한 백양로 위의 뜨거운 감자다. 정 신임총장은 「연세춘추」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대학교의 최고 의사 결겅기구인 이사회의 결정을 존중해야 하며, 동시에 그런 결정이 학내 구성원들의 전폭적지지 속에 시행될 수 있도록 설득과 소통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촌캠의 기숙사 역시 증축·신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신임총장은 ‘무악학사가 있는 지역의 건폐율과 용적률을 확대해 이를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국제캠의 활용은 정 신임총장의 또다른 핵심 공약이다. 정 신임총장은 오는 2013년부터는 모든 신입생들을 한 학기 이상 국제캠에서 레지덴셜 칼리지(Residantial College, 아래 RC)교육을 이수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RC교육을 확대 실시한다면 교육의 수월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학원형 대학교육에서 탈피해 전인교육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국제캠에서의 1학년 RC교육이 시행되면 신촌캠 기숙사의 공간 부족 문제도 일정 부분 해결될 것이라고 봤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학생·교직원 등 연세 사회 구성원의 의견수렴이 없다는 문제제기가 예상돼 시행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원주캠의 경우 교육 특성화를 통해 국내 최고 교육 기관으로 도입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원주캠에서 국제캠에 제기한 중복학과 사태와 같은 일방적인 의사결정 과정을 최대한 없애고 신촌캠과 원주캠의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학사제도 및 장학금 부문에서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수강제도에 대해 정 신임총장은 「연세춘추」와의 인터뷰에서 ‘재수강제도를 확대하면 재수강하는 학생들이 많아지고, 강의 당 수강 인원이 늘어나 교육환경이 열악해진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외국인 학생·우수한 외국인 교수들을 많이 유치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UIC 정원의 점진적 확대 △좋은 교육 프로그램과 커리큘럼 도입 △질 높은 영어교육 프로그램 강화를 통한 영어 강의 확대 등의 방법이 제시됐다.

장학금 확대에 대해서는 일률적 인하보다는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 소득 고려 등을 통해 학생들의 실질적 재정 부담을 낮출 것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모금제도 활성화·기부 문화 정착을 통해 안정적인 외부 모금 재원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2012년부터 연세 사회를 4년간 이끌어나갈 정 신임총장의 행보에 연세사회 구성원들의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장학기금 확충으로 매년 최대 20억 장학금

지난 2011년은 등록금과 관련해 학내·외적으로 많은 움직임이 있었던 한 해였다. 반값등록금이 국민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그에 대한 요구 역시 뜨거웠다. 이러한 움직임에 힘 입어 지난 10월 국내 사립대학교 100여 곳은 적립금 중 7천억 가량을 장학기금으로 전환했다.

우리대학교도 이러한 움직임에 동참했다. 지난 2011년 10월 20일 우리대학교는 기존 523억이던 장학기금을 1천억으로 확대했다. 이화여대(약 1천350억), 홍익대(약 550억)에 이어 국내 사립대 중 3번째로 많은 규모의 적립금(477억)을 장학기금으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우리대학교 학생들은 오는 2012년부터 장학금 지원 확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기획실장 김정오 교수(법학전문대학원·법철학)는 이번 적립금 용도 전환에 대해 “이전에는 적립금의 용도 전환이 제한돼 있었으나 지난 2011년 교육과학기술부의 특례 조치로 한 차례 특별히 허용된 것”이라며 그동안 장학기금을 확충하지 않은 것에 대한 논란을 해소시키고자 했다.

이어 김 교수는 “확대된 장학기금 1천억을 일회성으로 쓰는 것이 아니라 이에서 나오는 이자로 장학금을 지급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운용 계획을 밝혔다.이에 따라 확대된 장학기금 1천억에 대학 적용 연리 4.2% 기준을 적용하면 우리대학교 학생들은 매년 최대 20억 가량의 장학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김 교수는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 대한 지원도 중요하지만 확보된 장학금은 가계 사정상 등록금에 부담을 느끼는 학생들에게 우선 지급하는 방향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장학기금 전환을 통해서 2012년에는 우리대학교 학생들이 등록금에 느끼는 부담이 조금이나마 줄 것으로 보인다.

2012 연세 사회, 우리가 책임진다

지난 2011년 11월 28일 신촌캠을 이끌 49대 총학생회(아래 총학)에 <Focus On>(정후보 김삼열(경영·08)씨, 부후보 안자올(주거환경·08)씨) 선본이, 24대 총여학생회(아래 총여)에는 <연세好talk>(정후보 강효인(경영·09)씨, 부후보 김태현(간호·10)씨)선본이 당선됐다.

49대 총학 <Focus On>은 총 9천769표 증 3천982표를 획득해 40.2%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Thanks - Senior'(가제) 장학금 사업 △학생식당 선불카드 △3학점 학점포기제 등 다양한 방면의 공약을 현실적으로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선거기간 중 ‘연세대 비정규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에서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공동공약 위반으로 논란을 빚기도 했다.

24대 총여 <연세好talk>은 75.11%의 찬성으로 당선됐다. <연세好talk>은 23대 총여의 기조를 이어 ‘남·녀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해 △호락호락한 문화제 시즌 2 진행 △성폭력·성희롱 예방교육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2012년 원주캠을 이끌어 갈 26대 총학에는 <연세 Holic>선본(정후보 한호(시디/정경경영·05)씨, 부후보 서현희(환경·09)씨)이 당선됐다. <연세 Holic>은 총 3천698표 중 2천191표를 얻어 59.2%의 지지율을 얻었다.

‘빠져드는 총학생회’를 기조로 내세운 <연세 Holic>의 주요 공약은 △등록금책정심의위원회 참여보장 △학생분과위원회 설치△통학버스 노선 증설 △기숙사 무선 인터넷 설치 및 건물 별 Wi-Fi 확충 등이 있다.

특히 등록금의 명확한 산정 근거 산출 및 등록금책정심의위원회에 ‘원주캠 학생분과위원회 학생대표 1인’의 참여 보장 추진 공약은 학생들의 의견이 등록금 책정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한편 공약 중 △연세 Holic 콜센터 운영 △공약이행 상황 공고 게시판 등은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는 총학 정책의 방향성이 잘 드러나 있다. 빠져드는 총학생회’를 기조로 하는 총학이 앞으로 어떻게 학생들을 빠져들게 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원주캠 RC제도 확대

2012년부터 원주캠 레지덴셜 칼리지(Residential College, 아래 RC프로그램)프로그램이 2학년까지 확대된다. 10학번까지는 1학년과정에만 RC프로그램이 적용됐으나 11학번부터는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학생들을 돕고자 ‘진로 관리를 목표로 하는 RC프로그램’(아래 전공RC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전공RC프로그램은 기숙사 입사 여부와 관련 없이 모든 학생에게 적용된다.

1학기에는‘RC진로설계’과목을 이수해야 하며 자기이해와 진로설계를 목표로 진행된다. 세부내용은 △심리검사/Strong Interest Inventory (총 2회) △사명 비전 세미나(총 3회) △졸업생 멘토링(분야별-총 4회, 학과주도) △팀프로젝트(마스터교수 및 레지덴셜 어드바이저(Residential Advisor, 아래 RA)주관)이다. 2학기에는 1학기보다 좀 더 심화된 ‘RC경력개발’수업이 진행되며 1학기에 설계한 진로 목표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짜는 시간들을 가진다. 세부 내용은 △경력개발 핵심강의(총 5시간) △졸업생 멘토링(총 4회, 학과주도) △팀프로젝트(마스터교수 및 RA주관)이다. 이 수업들은 의무적으로 수강해야하며 과목 당 1학점이 부여된다.

학사RC프로그램과 같이 전공RC프로그램에도 전공RA와 전공 마스터 교수가 관리를 맡는다. 전공RA 1인당 40명의 학생이 배정되며 전공 마스터 교수의 지시사항을 전달하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국제캠 신설학부 개설

2012년 아시아학부와 테크노아트학부가 국제캠에 신2012년 국제캠에 아시아학부와 테크노아트학부가 신설된다. 두 학부의 학생들은 4년의 학부 기간 전체를 국제캠에서 보내게 된다. 아시아학부는 UIC 소속으로 편성된다. 이에 따라 UIC는 2012년부터 언더우드학부와 아시아학부로 구성된다. 한편 테크노아트학부는 소속 단과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두 학부는 지난 2012학년도 신입생 모집에서 특기자 전형으로만 신입생을 모집했다. 각 학부별 정원은 아시아학부 45명, 테크노아트학부 70명이다. 아시아학부는 45명 중 국내고교 졸업(예정)자 22명, 해외고교 졸업(예정)자 23명을 선발했다. 이 트랙에 748명의 수험생이 지원해 16.62: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신설학부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테크노아트학부는 정원 70명 중 국내고교 졸업(예정)자 40명, 해외고교 졸업(예정)자 30명을 선발했다. 여기에도 541명이 지원해 7.73: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아시아학부는 국제화 시대에 발맞춰 21세기의 아시아지역 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시아학부 학생들은 동아시아 주요 3개국인 한국, 중국, 일본의 언어와 문화를 익히며 동아시아 사회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받는다.

테크노아트학부는 미래 사회를 선도할 창의적 디자인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술, 예술, 경영을 기반으로 혁신적 가치를 담은 제품과 서비스를 기획·실행할 수 있는 융합형 인재 양성에 힘쓴다. 입학 후 세 가지 트랙 중 하나를 선택해 자신의 전공으로 더 심화교육을 받는다. 그 세 가지 트랙은 △Information & Interaction △Service Design △Culture Technology다.

한편 지난 2012학년도 입시에서는 아시아학부, 테크노아트학부, UIC 세 학부의 모집 단위가 트랙별로 나뉘어져 있어 복수 지원이 가능했다. 그러나 오는 2013학년도 입시 모집부터는 세 트랙이 하나의 트랙으로 통합될 예정이다.

미리보는 2012 연세 캠퍼스

캠퍼스

장소

내용

이유

완료 시기

신촌

독수리상

독수리 상은 청동으로 보강작업,
네개 조각상과 탑은 화강암으로 신설

기존 상의 부식

1월 말

신촌

연희관

지하 사회대 도서관 건립

학생들의 요구

2월 말

신촌

음악대

신·구관 증축, 신관 리프트 설치

공간부족 해결,
대형악기 운반

4월

신촌

스포츠센터
(체육관 옆)

신축, 지하 1층에서 지상 3층 건물로
△구기장 △태권도장 △휘트니스 센터 등 설치

체육시설 확충

2월 말

원주

노천극장

신축, 1층은 연습실, 2층은 동아리방으로 활용되며
△옥외무대 △소극장 △음악동아리 연습실 등 설치

음악 관련 동아리들의
연습실 부족

2월 말

원주

미래관

1개층 증축, 연구실험실과 강의실 설치,
다른 강의동의 전산실 이동과 전산관리실 설치

공간부족 해결, 컴퓨터
사양의 빠른 업데이트

2월 말

원주

학생회관

1층 푸드코트, 2, 3, 4층 동아리방으로 활용

편의시설 확충

2월 말

연세춘추 공동취재단 김족혁, 류은채, 서단비, 이예진, 정세윤 기자
alphagirl@yonsei.ac.kr

연세춘추 공동취재단  alpahgirl@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