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눈길닿는대로
1676호 눈길닿는대로
  • 정세영 기자
  • 승인 2011.12.30 17:40
  • 호수 1676
  • 댓글 0

 

   

 

기억나니?
작은 세상이었지 너희는
오르락내리락 앞서거니 뒤서거니
너희들, 개구쟁이들에게
싱그러운 웃음으로 덧칠한
화사하던 우리가 있었다. 분명히

언제 부턴가 오지 않는
너희들을 기다리며

반 토막만 남아있는 철골 사이에
텅 빈 가슴을 한
오늘도 난 기다린다. 너희들을

 

정세영 기자 seyung10@yonsei.ac.kr

정세영 기자  seyung10@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1813호] 만평
[여론칼럼]
[1813호] 만평
[여론칼럼]
[1813호] 애드바룬
[1813호] 연돌이와 세순이
[원주보도]
[1813호] 연돌이와 세순이
[십계명] 내 꿈은 더이상 기자가 아니다
[여론칼럼]
[십계명] 내 꿈은 더이상 기자가 아니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