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만나고싶었습니다
Love Me

한 사람은 알고 있습니다

인간은 무섭지만 때로는 아름다운 사람이며

때로는 바람결에 스쳐 지나가는 작은 나무로 서 있다는 것을





나는 한 사람이기에

아픔을 흘리고

한 아이가 눈물을 흘릴 때

어찌할 바 모르는 벙어리이며 장님입니다





한 사람은 알고 있습니다

인간은 늙고 병들어 추하지만

눈물은 왜 그렇게 주름 속에서 수정 같은지

때로는 내 자신이 그리움에 떨려 울지 못하고 나무로 서 있다는 것을

글 서상훈 yondo@yonsei.ac.kr

서상훈  yondo@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