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진기획
"오르막길로 돌아가세요"
  • 정석현 기자
  • 승인 2009.10.10 15:36
  • 호수 1622
  • 댓글 0

백양관 뒤편 길은 차도와 보행로로 나뉘어 있지만 구분없이 이용된다. 보행로로 가려면 돌아가야 하는데다가 오르막 길이라 보행자들이 차도로 걸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과연 보행로로 지정할 때 보행자들의 입장을 생각해 봤는지 의문스럽다.

정석현 기자 remijung@yonsei.ac.kr

정석현 기자  remijung@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