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심층/기획
[특집 송도캠]“우리들이 생각하는 송도캠은…”

*송도캠에 약대가 신설되고 UIC가 송도로 이전한다고 들었다. 송도가 앞으로 국제적인 거점으로 도약할 가능성을 지닌 지역이라는 점에서 좋을 것 같다. 대학에서는 연구 환경이나 우수한 교수진 등 학업에 관련된 것들이 중요한데, 송도캠에서는 그런 것들이 잘 갖춰져 있어야 한다. 또 지금처럼 주요대학이 서울에만 집중돼서는 안 된다고 본다. 앞으로의 송도캠 발전은 지방 육성의 차원에서도 중요하고, 인천도 서울과 가깝기 때문에 꼭 지방대학교화 되지는 않을 것 같다. - 최원경(경영·08)

*송도캠이 새로 지어지는 만큼 좋은 시설과 환경이 기대된다. 하지만 학교 측이 학생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치지 않은 채 몇몇 단과대의 송도 이전을 결정하는 것은 부당하다. 문과대의 경우 이중전공을 원하는 학생들이 많은데, 만약 송도로 이전한다면 이를 어떻게 해결할지 구체적인 대비가 마련돼 있지 않다. 송도캠은 지금의 원주캠과 달리 성균관대의 경우처럼 문·이과로 분리하거나 별도의 기준을 통해 캠퍼스 별로 단과대가 나뉘도록 조성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김상우(영문·08)

*새로운 캠퍼스를 만든다는 취지 자체는 좋다. 송도국제화복합단지라는 이름에서 드러나듯 송도캠은 글로벌화의 상징이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보면 이득이 될 것 같다. 그러나 현재 학생들의 입장에선 신촌에서 누릴 수 있던 것들이 사라진다는 점에서 불만일 수밖에 없다. 방학 중에도 학생회 차원에서 송도캠과 관련한 의사 표현을 많이 해 왔는데,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 - 유병길(화공·08)

*캠퍼스가 분리되면 다른 과 수업을 수강할 수 없다. 송도캠이 만들어져 단과대들이 서로 다른 곳에 위치하면 다른 분야의 수업을 듣고 싶어 하는 학생들의 수업권을 침해하는 것 아닌가. 송도캠이 단순히 지방대학교화 될 수도 있다고 본다. 서울에 있지 않다는 점이 앞으로의 위상에 영향을 미칠 것 같다. 또한 학교 측에서 송도캠에 관한 정보를 학생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매번 진행 중인 상황에 대해 밝히지 않은 채 논의 중이라는 말만 반복하는 것이 답답하다. - 유민곤(주거환경·08)

*송도캠이 생길 경우 원주캠 입장에서는 불리할 것으로 보인다. 특성화된 학과가 송도캠으로 간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원주캠의 입지가 더욱 작아질 수도 있다. 오히려 이번 기회에 원주캠의 특성화 학과를 더욱 성장시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 언론에서도 연세대학교라고 하면 거의 신촌캠 이야기만 나오는데 원주캠 만의 목소리를 높힐 기회가 있어야 한다. - 이현지(인문과학부·09)

*원주캠 학생들은 송도캠으로 인한 위기의식을 갖고 있는 것 같다. 특히 신입생들이 걱정을 많이 하는 것 같다. 그러나 나는 05학번이기 때문에 송도캠 문제가 직접 와 닿지는 않는다. 신촌캠과 원주캠의 학과 중 송도캠의 취지와 잘 맞는 특성화된 학과를 보내는 것이 좋을 것이다. UIC에게 내려진 결정의 경우 학교의 강제성이 있기는 하지만 송도캠의 취지에는 잘 맞는다.- 조주상(정경경영·05)

「연세춘추」 공동취재단 chunchu@yonsei.ac.kr
사진 구민정, 정석현, 추상훈 기자 wansonam@yonsei.ac.kr

연세춘추  chunchu@yonsei.ac.kr

<저작권자 © 연세춘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