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74건)
<여론기획>토론수업, 원활한 시스템을 갖추자
얼마 전, 유럽의 한 대학에 교환학생으로 다녀 온 학생에게 들은 이야기다. 대부분의 전공수업이 튜터와 소수의 학생 사이에 토론으로 진행되는데, 언어의 장애에서 오는 곤란한 점 말고도, 서슴없이 토론에 끼어들지 못한 ...
연세춘추  |  2004-10-03 00:00
라인
<여론기획>유쾌한 토론문화를 찾아서
토론이란 국어사전에 ‘어떤 문제나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고 여러 사람이 각각 자기 의견을 말해 좋은 결론을 얻으려고 하는 논의’라고 정의돼 있다. 그리고 대학의 토론문화란 대학생들의 토론하는 습관이 얼마나 생활화됐는...
연세춘추  |  2004-10-03 00:00
라인
연세인의 코드를 읽다
언제 어디서나 끊임없이 터지는 학내의 크고 작은 이슈들. 이 시간, 백양로를 활주하는 2만 연세인들은 이에 대해 어떤 생각들을 가지고 있을까? 우리 신문사는 현재 연세 사회 내 화두로 여겨지는 몇 가지 사안에 대한 ...
이혜윤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인의 코드를 읽다
언제 어디서나 끊임없이 터지는 학내의 크고 작은 이슈들. 이 시간, 백양로를 활주하는 2만 연세인들은 이에 대해 어떤 생각들을 가지고 있을까? 우리 신문사는 현재 연세 사회 내 화두로 여겨지는 몇 가지 사안에 대한 ...
이혜윤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춘추 지령 1500호 기념 특별 좌담회
사회: 평소 「연세춘추」(아래 ‘춘추’)를 즐겨보는가. 최은정: 매주 보고 있다. 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히 읽을 때가 있고, 대충 훑어볼 때가 있다. 박이경환: 아주 꼼꼼히 읽는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매주 챙겨본...
윤성훈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대학의 소통구조와 대학언론
대학신문은 발행주기별로는 주간지, 다루는 기사의 성격으로 보면 종합지, 독자대중의 지적 수준에 따라서는 권위지로 분류된다. 또한 재원조달이 학교 예산으로부터 나오고 있고 배포범위가 학교 관련 인사들로 제한돼 있기 때...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한국의 대학개혁과 대학언론의 역할
학내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는 소통매체로서, 진보적인 관점을 설파하는 이념매체로서 지난 1980년대 대학언론이 누리고 있었던 대중적 인기와 정당성, 그리고 학내의 영향력은 지금의 관점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과거사가...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갈림길에 선 대학 언론, 그 대안의 모색
관심있는 타학교 이성친구에게 「연세춘추」를 건네주던 시절이 있었다. 지난 1980년대 「연세춘추」는 연세인들의 긍지요, 정체성이었다. 지령 1500호를 맞이한 지금, 「연세춘추」는 69세의 나이로 쇠락할 것인가, 자...
고은지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춘추로 본 '연세'의 발자취
편집자 주 : “역사는 과거와 현재와의 끊임없는 대화이다”라는 역사학자 카(E.H.Carr)의 말처럼, 역사는 단순한 기록에 머물지 않고 현재에 유효한 성찰의 지침을 제공합니다. 이에 지령 1500호를 맞아, 우리대...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만화로 보는 연세춘추 학생기자의 일주일 취재활동기
▲ 월 ▲ 화 ▲ 수목 ▲ 금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1001호부터 지금까지, 애드바룬 모음
…우연이라고 불리기에는 너무 기막힌 1백년 연세에 내린 축복. 이번 연·고 체육제에서 연세를 더욱 축복하는 일이 벌어졌는데, 마지막 날 축구경기 때 우리선수들이 한골도 안 넣은 이유인즉, 앞의 네 경기에서 얻은 점수...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1500호 축사>편집국장 박희경
정론직필 「연세춘추」. 「연세춘추」가 1500호를 맞았습니다. 학보가 사랑을 받던 지난 1980년대, 대학언론의 주된 역할은 ‘모순된 ...
박희경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1500호 축사> 총장 정창영
연세춘추」 지령 1500호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1935년 9월 「연전타임즈」 창간 이후 「연세춘추」는 69년 동안 연세의 역사...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연세 일상의 재발견> 졸업하기 전에 가장 하고 싶은 일, '여행'
4년, 혹은 더 길기도 한 대학생으로서의 삶. 그리고 그 시간을 채우는 연세인이라는 이름. 짧지만 그 어느 때보다 의미있는 대학시절 동안 연세인들은 어떤 추억을 남기고 싶어하는지, 얼마나 다양한 일을 하고 싶어하는지...
양소은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 일상의 재발견> 연세인의 다양한 고민을 들어본다
인생에서 가장 유쾌할 것 같은 대학시절. 그러나 백양로를 걷는 연세인의 얼굴이 마냥 밝지는 않아 보인다.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부터 미래의 배우자까지…. 우리대학교 학부생 1백 50명에게 가슴 속에 품고 있는 그...
권혜진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 일상의 재발견> 연세인 24.7% '도서관'에서 공간시간을 보내...
“공강시간을 어떻게 보내는 것이 좋을까요?” 새내기들이 대학에 처음 입학했을 때 선배들에게 가장 많이 묻는 질문 중 하나다. 하지만 대학을 몇 년 다닌 선배들도 그 답을 쉽게 찾기는 어렵다. 어떤 이는 동아리방이나 ...
최욱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 일상의 재발견> 날씨가 좋아도, 나빠도 학교 오기 싫으니.. "이럴 때 학교 오기 싫다!"
“아우~ 오늘은 정말 학교 가기 싫어!!”괜스레 학교 오기 싫은 날, 학교에 오면 절대 안 될것 같은 그런 날이 있다. 정문 앞 신호등을 기다리는 시간이 유난히 길게 느껴지고, 백양로가 마라톤 코스 만큼이나 길게 느...
박어영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 일상의 재발견> 나는 캠퍼스 커플을 이렇게 본다!
CC인 연희와 연돌이는 오늘도 아침 1교시에 만난다. 눈을 돌리면 항상 옆에 있는 연희를 보며 연돌이는 마냥 행복하기만 하다. 연희도 연돌이가 있어 걱정되던 캠퍼스 생활이 즐겁기만 한데…. 과연 연세인들은 연희와 연...
김윤태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 일상의 재발견> 식당은 고를샘, 메뉴는 순두부 선호해
4교시 무렵부터 삼삼오오 짝을 지어 모이는 학생들. 어제 있었던 일부터 수업시간 얘기까지 각양각색의 대화가 오가고 앞 다퉈 줄서는 장소, 그 곳은 바로 연세인의 영양을 책임지는 교내 식당이다. 그렇다면 우리대학교 학...
이달우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지역> "함께가요, 희망으로"
지난 2003년 10월 1일, 지역 장애인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공간이자 쉼터인 원주시 장애인 종합복지관(아래 복지관)이 우리대학교 위탁운영으로 문을 열었다.우리대학교의 설립이념인 진리와 자유의 정신을 바탕으로 개관된...
문예란 기자  |  2004-09-20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