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54건)
<여론기획>학생회와 연애의 기술
낙엽이 하나 둘 떨어지는 걸 보니 완연한 가을이다. 쌀쌀한 가을날 백양로를 거닐며 행복해 하는 연인들의 모습은 홀로 지내는 사람의 마음을 쓰리게 한다. 최근 학생회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저들이 나만큼이나 연애에 무...
연세춘추  |  2004-10-31 00:00
라인
<사람> 무대 뒤 숨은 열정, 환상을 전하다
‘브로드웨이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러브스토리’ 누구나 한번쯤 만화영화로 봤을 법한 『미녀와 야수』가 지난 8월부터 뮤지컬로 공연되고 있다. 만화적 상상력을 현실에 옮기기 위한 노력이 남달랐을 터. 환상적인 무대를 위...
권혜진 기자  |  2004-10-31 00:00
라인
<사람> 새롭게 도전하는 젊은 여성 정치인
‘최연소, 여성, 얼짱, 미혼, 신데렐라.’ 이는 지난 17대 총선거(아래 총선) 전체 지역구에서 헌정 사상 최연소로 당선된 한나라당 국회의원 김희정 동문(지난 1994년 정외과 마침)에게 언론이 붙인 수식어다. 언...
이달우 기자  |  2004-10-31 00:00
라인
<문화기행> 서귀포, 순수함을 간직한 그의 자화상이 뜨거운 예술혼을 분출하고 있는 곳
소에 관한 그림을 많이 그려서 ‘소의 화갗로 불리는 천재화가 이중섭. 그의 작품에 대한 평가는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정작 그의 삶에 대해서는 별로 알려진 바가 없다. 뛰어난 예술적 기질을 갖고 있었지만 시대를 잘...
최욱 기자  |  2004-10-31 00:00
라인
<지역> 힘찬 선율, 마음을 흔들다
‘따따따, 뚜뚜뚜’ 힘차게 울려퍼지는 팡파르의 항연과 함께 ‘2004 원주국제따뚜축제’(아래 따뚜축제)가 지난 7일 저녁 7시 원주천 ...
문예란  |  2004-10-25 00:00
라인
<지역> 따스한 밥 한 술에 스며든 사랑이란 이름
▲ 학생들이 독거노인을 위해 연탄을 배달하고 있는 모습 /최하나 기자 shiroa@yonsei.ac.kr ▲ 원동에 위치한 원주밥상공동...
최하나  |  2004-10-25 00:00
라인
<지역> 역사의 숨결을 빚는 무대
‘그 많던 소극장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예전에는 신촌에 연우, 까망, 민예소극장 등 몇몇 소극장이 있었지만 대학로에 문예회관이 자리하...
최욱  |  2004-10-25 00:00
라인
<여론기획> 토론문화에 대한 연세인들의 생각
토론은 우리 입에서 나오는 말이 논리적일 수 있게 하고 귀로 들어오는 말을 판단할 수 있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연세인들은 연세사회의 토론문화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몇명의 연세인을 만나봤다.대학 ...
민현주 기자  |  2004-10-03 00:00
라인
<여론기획>토론수업, 원활한 시스템을 갖추자
얼마 전, 유럽의 한 대학에 교환학생으로 다녀 온 학생에게 들은 이야기다. 대부분의 전공수업이 튜터와 소수의 학생 사이에 토론으로 진행되는데, 언어의 장애에서 오는 곤란한 점 말고도, 서슴없이 토론에 끼어들지 못한 ...
연세춘추  |  2004-10-03 00:00
라인
<여론기획>유쾌한 토론문화를 찾아서
토론이란 국어사전에 ‘어떤 문제나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고 여러 사람이 각각 자기 의견을 말해 좋은 결론을 얻으려고 하는 논의’라고 정의돼 있다. 그리고 대학의 토론문화란 대학생들의 토론하는 습관이 얼마나 생활화됐는...
연세춘추  |  2004-10-03 00:00
라인
연세인의 코드를 읽다
언제 어디서나 끊임없이 터지는 학내의 크고 작은 이슈들. 이 시간, 백양로를 활주하는 2만 연세인들은 이에 대해 어떤 생각들을 가지고 있을까? 우리 신문사는 현재 연세 사회 내 화두로 여겨지는 몇 가지 사안에 대한 ...
이혜윤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인의 코드를 읽다
언제 어디서나 끊임없이 터지는 학내의 크고 작은 이슈들. 이 시간, 백양로를 활주하는 2만 연세인들은 이에 대해 어떤 생각들을 가지고 있을까? 우리 신문사는 현재 연세 사회 내 화두로 여겨지는 몇 가지 사안에 대한 ...
이혜윤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춘추 지령 1500호 기념 특별 좌담회
사회: 평소 「연세춘추」(아래 ‘춘추’)를 즐겨보는가. 최은정: 매주 보고 있다. 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히 읽을 때가 있고, 대충 훑어볼 때가 있다. 박이경환: 아주 꼼꼼히 읽는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매주 챙겨본...
윤성훈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대학의 소통구조와 대학언론
대학신문은 발행주기별로는 주간지, 다루는 기사의 성격으로 보면 종합지, 독자대중의 지적 수준에 따라서는 권위지로 분류된다. 또한 재원조달이 학교 예산으로부터 나오고 있고 배포범위가 학교 관련 인사들로 제한돼 있기 때...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한국의 대학개혁과 대학언론의 역할
학내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는 소통매체로서, 진보적인 관점을 설파하는 이념매체로서 지난 1980년대 대학언론이 누리고 있었던 대중적 인기와 정당성, 그리고 학내의 영향력은 지금의 관점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과거사가...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갈림길에 선 대학 언론, 그 대안의 모색
관심있는 타학교 이성친구에게 「연세춘추」를 건네주던 시절이 있었다. 지난 1980년대 「연세춘추」는 연세인들의 긍지요, 정체성이었다. 지령 1500호를 맞이한 지금, 「연세춘추」는 69세의 나이로 쇠락할 것인가, 자...
고은지 기자  |  2004-09-20 00:00
라인
연세춘추로 본 '연세'의 발자취
편집자 주 : “역사는 과거와 현재와의 끊임없는 대화이다”라는 역사학자 카(E.H.Carr)의 말처럼, 역사는 단순한 기록에 머물지 않고 현재에 유효한 성찰의 지침을 제공합니다. 이에 지령 1500호를 맞아, 우리대...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만화로 보는 연세춘추 학생기자의 일주일 취재활동기
▲ 월 ▲ 화 ▲ 수목 ▲ 금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1001호부터 지금까지, 애드바룬 모음
…우연이라고 불리기에는 너무 기막힌 1백년 연세에 내린 축복. 이번 연·고 체육제에서 연세를 더욱 축복하는 일이 벌어졌는데, 마지막 날 축구경기 때 우리선수들이 한골도 안 넣은 이유인즉, 앞의 네 경기에서 얻은 점수...
연세춘추  |  2004-09-20 00:00
라인
<1500호 축사>편집국장 박희경
정론직필 「연세춘추」. 「연세춘추」가 1500호를 맞았습니다. 학보가 사랑을 받던 지난 1980년대, 대학언론의 주된 역할은 ‘모순된 ...
박희경 기자  |  2004-09-20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