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718건)
스타트업이 설 자리는 어디에
국가는 스타트업 지원 사업을 쏟아내고 대학에서도 창업을 장려한다. 청년층은 스타트업이 취업난을 타개할 하나의 탈출구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강리나 기자  |  2019-05-06 05:12
라인
'열어주는' 사회와 '여는' 사회
“같이 민주화투쟁 하며 기껏 고생함시러도 시상에 밥풀때기가 뭐라요, 열통터지게”-『열린 사회와 그 적들』 中지난 1990년대 초반까지 ...
강우량 기자, 양하림 기자  |  2019-04-01 01:35
라인
불안과의 동거, 여성 전용 고시원
지난 2018년 7월, 여성 전용 고시원 화장실에 무단으로 침입한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해당 고시원에는 경비실도, 잠금장치...
김민정 기자, 하광민 기자  |  2019-04-01 01:33
라인
장애인 보호작업장은 왜 대안이 되지 못했나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정신적 장애인*의 고용률은 20.6%다.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인 기업은 ...
박윤주 기자, 양하림 기자  |  2019-03-25 00:42
라인
부실한 주택임대차보호법, 무너지는 청년의 주거 안정
우리신문사가 지난 2018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대학교 재학생의 23%, 약 5천300명이 자취 형태로 주거하고 있다. 이들이 ...
강우량 기자, 하광민 기자  |  2019-03-25 00:37
라인
"우리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나요?"
도로 위를 달리다 보면 유달리 눈에 띄는 차량이 있다. 노랗고 커다란 택시, 바로 특별교통수단(아래 장애인콜택시)이다. 장애인콜택시는 ...
강리나 기자  |  2019-03-25 00:36
라인
'방은 있지만 보여드릴 수는 없어요'
#A씨는 모바일 부동산 중개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아래 부동산 앱)으로 방을 알아보던 중 좋은 조건의 방을 여러 개 발견했다. 보증금 1...
채윤영 기자  |  2019-03-25 00:36
라인
“띵동, 당신의 무지갯빛 시작을 응원합니다”
많은 이들은 청소년 시기에 성 관념을 정립한다. 하지만 성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는 유독 금기시된다. 청소년 성소수자는 주변에 악영향을 ...
박윤주 기자, 양하림 기자  |  2019-03-17 23:30
라인
"우리는 아직 혼자 살아갈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가족의 보살핌이 당연하지 않을 수 있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가족을 그리워하며 살아가는 이들이 있다. 바로 ‘보호아동...
채윤영 기자  |  2019-03-17 23:23
라인
단기 인턴, 청년을 위한 게 맞나요?
지난 2018년 1월 기준 청년 실업률은 8.9%다. 체감 실업률은 34%로 전체 청년의 1/3에 육박한다. 청년들은 실업 상태에 빠지...
강우량 기자, 정구윤 기자  |  2019-03-17 23:22
라인
"비닐봉지야, 이곳은"
‘행복 주택 분양 완료.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거대한 현수막 앞으로 8차선 도로가 지난다. 근처 공장에서 빠져나온 레미콘 차량은...
강우량 기자, 윤채원 기자  |  2019-03-11 00:04
라인
연탄마저 등 돌린 백사마을의 겨울
지난 2018년 11월, 정부는 연탄 가격을 인상했다. 이는 화석연료 보조금 폐지 계획의 결과다. 이에 534.25원이었던 연탄 공장도...
채윤영 기자, 양하림 기자  |  2019-03-11 00:04
라인
정신과의 문턱은 여전히 높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지난 2010년 출간된 베스트셀러의 제목은 어느덧 현실이 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정신질환 진료 현황 자료」...
김민정 기자  |  2019-03-11 00:04
라인
"현장실습생의 죽음은 우리의 현실이다"
지난 2017년 11월, 제이크리에이션 ‘현장실습 고등학생’(아래 현장실습생)으로 일하던 고(故) 이민호군이 숨졌다. 업체가 2인 1조...
박윤주 기자  |  2019-03-11 00:04
라인
[기자의 시선] 승차거부는 택시 기사들의 선택이 아니다
“이 차는 강남만 갑니다”“어디 가신다고요? 거긴 안 가요. 다른 차 타세요” 새벽 2시. 택시를 잡지 못한 사람들이 도로변에서 발만 구른다. 어렵사리 택시를 타도 장거리 승객이 아니면 내리라는 말을 듣기 일쑤다. ...
강리나 기자  |  2019-03-11 00:03
라인
[서토불이] 일본군 '위안부', 단 한 명만이 남는 그 날에
먼지와 실오라기, 살비듬, 은빛 머리카락들을 손바닥 아래로 모아 뭉치던그녀는 나직이, 중얼거린다.“여기 한 명이 더 살아있다&helli...
채윤영 기자, 양하림 기자  |  2019-03-04 01:18
라인
여성 인권으로 '위안부'를 읽다
일본군 ‘위안부’ 가 세상에 알려진 지 28년이 지났다. 하지만 오늘날에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국과 일본이라는 국가 간 대립으로...
채윤영 기자, 양하림 기자  |  2019-03-04 01:18
라인
강사들을 울리는 건 강사법일까?
지난 2010년 조선대 시간강사 고(故) 서정민 씨는 열 악한 처우 개선을 외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사 건을 계기로 지난 20...
박윤주 기자, 강리나 기자, 하광민 기자  |  2019-03-04 00:29
라인
사교육계에도 존재하는 'SKY캐슬'?
「SKY 캐슬」 속 인물 ‘예서’의 사교육비는 연 50억 원이다. 우리나라 고등학생 사교육 시장 규모는 지난 2017년 5조 원을 훌쩍...
강우량 기자, 김민정 기자, 하광민 기자  |  2019-03-04 00:27
라인
‘우리는 봄이 오는 게 두렵다’
“전 마포구 아현동 572-○○호에 월세로 어머니와 살고 있었는데 3번의 강제집행으로 모두 뺏기고 쫓겨나 이 가방 하나가 전부입니다. ...
김민정 기자, 최능모 기자  |  2019-03-04 00:2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