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15건)
[사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보호와 지원이 시급하다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물을 만든 후 이를 공유·유포하거나 성폭력 범죄를 직접 자행한 'n번방 사건'에 대해 온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청와대 국민 청원게시판에는 지난 24일 현재 560...
연세춘추  |  2020-03-29 22:15
라인
[1847호] 애드바룬
▲경찰, 텔레그램 속 딥페이크 전용방 엄정 수사 예고딥페이크 이용해 유명인 얼굴 합성한 포르노 생산부적절한 딥'페이'크 사용, 사회에서 '페이'드 아웃되길▲수출 진단키트 명칭 '독...
연세춘추  |  2020-03-29 22:14
라인
[1847호] 만평
구본각  |  2020-03-29 22:14
라인
[십계명] 다른 사람을 청(聽)하다
우린 모두 각개전투 중 나는 광화문 근처에 산다. 광화문은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모이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
강리나 사회부장  |  2020-03-29 22:14
라인
[1846호] 애드바룬
▲기구 살균제를 손 소독제로 표시해 판매의약외품 허위 표시 입건 사례 연이어'불안'이 만들어낸 '불의' 가득한 사회▲세계 주요 車업체들 생산 중단 및 예고코로나19로 인력·물류 이동 막힌...
연세춘추  |  2020-03-22 21:46
라인
[1846호] 만평
구본각  |  2020-03-22 21:45
라인
[십계명] ‘총(總)’의 몰락
내가 17학번으로 입학한 이후 세 번의 봄을 더 지낼 때까지 총학생회는 존재하지 않았다. 총학생회가 나오기까지 진행된 3번의 선거 중 ...
노지운 총무국장(철학·17)  |  2020-03-22 21:45
라인
[사설] 여성과 청년 없는 4·15 총선 공천, 민주주의를 위협한다.
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여야의 거대 정당들은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논란으로 여전히 홍역을 치르고 있지만, 지역구 공천의 경우 후보자 대부분을 확정했다. 4월 15일, 최종 승리자가 입성할 ...
연세춘추  |  2020-03-22 21:44
라인
[사설] 빠른 취소 선언 만이 올림픽 정신을 회복하는 길이다.
오는 7월 개최예정인 도쿄 올림픽의 취소 혹은 연기를 둘러싸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세계스포츠선수들과 각국 시민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손해를 보지 않...
연세춘추  |  2020-03-22 21:44
라인
[1845호] 만평
구본각  |  2020-03-15 23:07
라인
[사설] 코로나19를 계기로 사람을 중시하는 언론으로 거듭나길
우리 사회에 코로나19 전염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이를 보도하는 언론의 자세가 주목받고 있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과 직결된 감염병 보도에서 정확성보다는 속보에만 몰두하고,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 못한 기사로 지나친 국민...
연세춘추  |  2020-03-15 23:06
라인
[사설] ‘비대면·온라인 강의’, 교육 혁신을 위한 계기로 삼아야 한다
사상 초유의 전면적 비대면·온라인 강의가 시작됐다. 교육부 권고에 따라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재택수업을 실시한다.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내려진 불가피한 조치였다. 문제는 대학도, 교수도, 학생도 준비돼...
연세춘추  |  2020-03-15 23:06
라인
[십계명] 세상 모든 ‘나이브’함을 위해
“기자님, 그건 나이브한 생각이죠” 인터뷰 도중 취재원이 말했다. 대화의 맥락상 칭찬이 아님을 직감했다. 그동안 ‘순진한’ 정도로 생각...
김민정 사회부장(신학·18)  |  2019-12-02 00:34
라인
[기자의시선] 대입제도는 방정식에 갇혔다
정부서울청사는 싸늘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단상에 섰다. 카메라 플래시가 빗발쳤다. 지난 11월 28일 교육부는 ‘대입제도 공정성 ...
보도부 박진성 기자  |  2019-12-02 00:33
라인
[1844호] 애드바룬
▲네이버, 클린봇 써도 댓글창 엉망 ‘혐오’ 기준 모호, 대응 방식 미흡 ‘욕설’ 대신 클린댓글 ‘욕심’일까▲자유한국당, 본회 안건에 필리버스터 신청유치원 3법 등 민생법안 처리에 문제 생겨사실상 ‘무제한’ 토론 아...
연세춘추  |  2019-12-02 00:10
라인
[백양로] 삶의 기쁨과 슬픔, 그 속의 당신에게
“어떻게 사는 것이 맞을까? 어느 날 알 것 같다가도 모르겠어. 다만 나쁜 일들이 닥치면서도 기쁜 일이 함께한다는 것. 우리는 늘 누군...
김흥준(정외·18)  |  2019-12-02 00:10
라인
[1844호] 춘하추동
「연세춘추」는 왜 우리 학교 응원단보다 화제성이 적을까? 이번 비평을 쓰게 되면서 들은 생각이었다. 「연세춘추」가 응원단보다 인기 있을 필요는 없지만, 응원단의 응원에 맞춰 춤을 추는 학생은 봤지만, 학교 곳곳에 비...
강한솔(인문과학부·19)  |  2019-12-02 00:09
라인
[1844호] 춘하추동
필자는 「연세춘추」를 종이 신문으로 접하기보다 인터넷을 통해 인기 기사 위주로 접해왔다. 지인으로부터 독자 비평을 부탁받았을 때,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섰다. 과연 독자 비평을 해도 될 만한 사람인지, 나에 대한 의심...
정효원(불문·18)  |  2019-12-02 00:09
라인
[1844호] 만평
구본각  |  2019-12-02 00:07
라인
[사설] 과거사 청산과 미래를 위한 진정한 해결책이 필요하다
올해 3‧1운동 백 주년을 맞아 각종 사회단체와 관변 행사가 이어졌다. 일본 한복판에서 있은 도쿄 2‧8 독립 선언 기념부터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했다. 그럼에도 한...
연세춘추  |  2019-12-02 00:0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