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251건)
내가 사는 이야기
요즘 사람들, 시험을 거치고, 시험을 치르고 있으며 시험에 대비한다. 하고 터질 내 인생의 잭팟을 위해서, 지치고 있다. 잭팟이란 모름...
윙키  |  2011-10-22 01:41
라인
돌고 도는 물레방아 인생
*전 8권으로 완결되었습니다. 단편 역사만화이며, 중도에 있습니다. 아, ‘19금 미만 구독 불가’만화라고 하네요. 선생님, 역사는 반...
심심풀이  |  2011-10-22 01:36
라인
쌓여만 가는 과제를 옆에 두고
황금연휴는 가고, 꼼짝없이 과제의 노예가 되어 가네요. 연휴 끝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밀려드는 과제와 시험, 조모임까지. 나는 왜 수...
조소현  |  2011-10-22 01:31
라인
소설-0000 제5화
[그리고 저기를 보십시오] 청년이 지구를 손으로 쳐서 빙글 돌렸다. 지구의 반대편을 보았다. [여기가 지금 저희가 있는 7개의 도시가 모여 있는 곳입니다. 어딘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여기가 현재 저희가 알고 있는 곳...
조현민  |  2011-10-22 01:29
라인
고려시대의 석굴암, 미륵리 절터
불교 사찰 중에는 석굴 형태의 사찰이 있다. 자연상태의 암벽을 뚫어서 공간을 만들고 그 안에 불상을 모셔 조성한 것이 그것이다. 이러...
지우군  |  2011-10-22 01:16
라인
천국은 어린아이와 같은 자의 것
*4컷 단편만화입니다. 8권까지 한국에서 출판됬으며, 베스트 모음집도 있습니다. 사실 전 베스트 모음집만 사고 5,6,7,...
심심풀이  |  2011-10-12 14:02
라인
애증의 춘추
내가 제대로 된 일기를 쓴 것이 마지막으로 언제인지 뒤적여봤다. 지난 9월 11일, 내가 싸이월드 다이어리에다가 끄적여둔 글? 혹은 8월 20일, 내가 손으로 일기장에 쓴 글? 무려 한달 반 전이다. 아이러니하다. ...
송동림 기자  |  2011-10-10 21:35
라인
어느 꼬마아이
‘이 선수, 빠른 몸놀림으로 참 유명하지요? 네, 그렇습니다. 키는 작지만 이 전광석화와 같은 돌파력 때문에 세간에 주목을 받는 인사이지요. 자, 돌파 시도하나요? 한 사람, 두 사람. 이야, 역시 이거 막을 수가 ...
센치한 솔방울  |  2011-10-10 16:20
라인
세상을 바꾸는 '핫'한 남자, 하승창
“난 참 하고 싶은 거 다~하고 산 놈이다!”위는 자신의 인생을 객관적으로 평가해달란 질문에 대한 하승창 동문(사회·80)의 대답이었다...
박희영 심규권 홍근혜 수습기자  |  2011-10-10 14:04
라인
2011년, 그곳에는 ‘새단장’이 있었다
지난 4일 개관과 8일 봉헌식으로 신촌캠 중앙도서관의 리모델링 공사가 끝났습니다. 이를 통해 한동안 ‘공사판 연세대학교’라는 이미지에서...
유승오 기자  |  2011-10-10 09:31
라인
우리 땅에서 보는 ‘남의 유적’, 순천 왜성(倭城)
우리 땅에 무슨 ‘남의 유적지’가 있느냐고 반문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실제로, 우리나라 남해안에는 ‘남의 유적지’가 몇 개 있다. 바...
지우군  |  2011-10-10 08:55
라인
패션왕, 패션앎?
이번 주 연재 글을 위해서 첫 문장만 도대체 몇 번을 썼다 지웠다를 반복했는지 모르겠다. 이번 주는 자의 반 타의 반으로 ‘패션왕’에 ...
윙키  |  2011-10-10 08:38
라인
폭풍 조모임, 이곳에서 잠재우자
바야흐로 조모임 시즌! 수업이 끝난 후 짧은 쉬는시간 동안 조모임 일정을 잡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자, 그럼 우리 조 어디에서...
김재경,시나경 수습기자  |  2011-10-10 00:26
라인
[스포주의] 불편한 진실
영화 한 편을 다시 보고 있는 기분이다. 영화 『도가니』 이후 최근 한국사회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보고 있자니 말이다. 영화에서, 사태의...
정주원 기자  |  2011-10-10 00:12
라인
연휴가 길어졌을 때
9월은 유난히 연휴와 행사가 많았죠? 추석연휴, 연고전, 논술고사, 그리고 이제 10월이 되자마자 이어지는 주말에 이어 개천절까지 우릴...
조소현  |  2011-10-09 21:18
라인
소설-0000 제4화
“알고 있습니다.” 현민은 키를 받아 들었다. 방은 15220호였다. 현민은 금으로 된 계단 중앙에 있는 금색 엘리베이터를 타고 152층으로 올라갔다. 올라가는 동안 노인이 잡았던 팔목을 문질렀다. 꽤나 아팠던 모양...
조현민  |  2011-10-09 21:08
라인
양심, 당신이 선 최후의 법정에서 설 곳을 고민하다
아메리칸 인디언들이 남긴 벽화나 문자를 보면 아이들의 마음은 세모로, 어른들의 마음은 동그라미로 나타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어릴 때는 잘못을 하면 세모 모양인 마음이 회전하면서 가슴을 콕콕 찔러 아픔을 느...
S. Stella  |  2011-10-09 21:06
라인
춘추를 통해 또 다른 나를 찾다
나는 외톨이였다. 누군가와 소통하는 것 자체가 두렵고 금방 싫증나며, 그들에게 나를 드러내는 것이 역겨웠다. 누구에게 나에 관한 이야기...
배형준 기자  |  2011-10-09 21:01
라인
10월 둘째 주 : 수오 마사유키, 『쉘 위 댄스』
오늘, 즐거우셨나요? 어제와는 얼마나 다른 하루였나요? 혹시 오늘도 여느 때처럼 휴대폰 알람 소리에 겨우 잠에서 깨어, 학교에 나와 수...
연시  |  2011-10-09 20:39
라인
그들이 송도를 ‘유배지’라 부르는 이유
유배(流配)는 죄인을 먼 곳으로 추방하는 것을 말한다. -Wikipedia 국제캠의 학생들은 흔히 송도를 유배지라 부르곤 한다. 국제캠...
이상욱 기자  |  2011-10-03 15: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