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15건)
[십계명] '리더 오블리제'
▲"저를 믿고 뽑아주신다면 여러분들을 위해서 정말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선거시작을 알리는 공고문은 여기저기 부착됐고...
김유나 기자  |  2005-11-14 00:00
라인
[십계명] 소문난 맛집
길을 걷다보면 ‘나’의 관심을 끄려는 수많은 간판과 포스터, 아주머니 들이 손에 쥐어주는 여러 홍보물들의 현란한 몸짓에 머리가 아찔할 때가 있다. 너도 나도 내 목소리를 들으라는 그 몸부림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녀석...
이종찬 기자  |  2005-11-14 00:00
라인
1529호 만평
▲ 1529 만평 /그림 서리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논단]프랑스 이민자 폭동과 정체성의 정치
지난 달 27일 경찰의 불신 검문을 피해 달아나던 무슬림 소년 2명이 감전사 하면서 촉발된 프랑스 이민자 소요사태는 차량 4천대 이상 및 여러 공공 시설물이 방화되는 등 프랑스 전역에 확산되고 있으며, 이웃 유럽 국...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사설]미국은 북한의 경제 제재를 즉각 중단하라
제5차 북핵 6자 회담 1단계 회의가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이번 회담에 먹구름이 낀 것은 지난 10일 북한이 자국 기업에 대한 미국 행정부의 자산동결조치와 위조달러 공모, 마카오 중국계 은행 ...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백양로] 얼어붙은 정체성
정연욱(신방.03) 올해, 2005년은 광복 60주년이다. 지난 8월, 여느 광복절보다도 올해의 기념비적 측면을 목격한 나로서는 과연 ...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사설] 미국은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 고려해야
제5차 북핵 6자 회담 1단계 회의가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이번 회담에 먹구름이 낀 것은 지난 10일 북한이 자국 기업에 대한 미국 행정부의 자산동결조치와 위조달러 공모, 마카오 중국계 은행 ...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애드바룬] 검찰과 두산
○얼마 전, 강정구 교수의 발언에 구속수사 의지를 밝혔던 검찰. 그러나 3백26억원을 횡령한 두산그룹 총수는 불구속기소 했다. 그 날 밤, 검찰청에서 흘러나온 음악소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지는가~"...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춘추비평
지난 1528호에서는 1면, 5면에 이월적립금에 대한 논란을 기획기사로 실었다. 그런데 웬일인지 기사는 춘추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무색 중립’에서 벗어나 학교 측의 입장으로 한껏 기울어진 듯하다. 5면의 기사는...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회색할머니, 그 이후
문화부 기자인 나는 지난 1년 동안 학내 각종 문화행사부터 공연 관람, 영화감독, 가수 인터뷰까지, 남들이 보기에 꽤 ‘부러운’ 취재를...
윤현주 기자  |  2005-11-14 00:00
라인
[기자비망록] '째깍째깍'
“째깍째깍” 오늘도 내 손목시계의 양 팔은 쉼없이 움직인다. 전화로 약속시간을 정하고 찾아갔지만 빈자리만이 나를 반기고 있다. 부재중인...
최아란 기자  |  2005-11-07 00:00
라인
1528 만평
연세춘추  |  2005-11-07 00:00
라인
[답합니다] '중도 노트북 사용 제재 필요하다'에 대한 답변
‘중도 열람실에서 노트북 사용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 중도 운영관리부 김미정 과장은 “현재 노트북 사용이 가능한 공간은 1층 전자 정보실, 자료 열람실, 5층 대학원 열람실에 따로 마련된 공간”이라며...
김혜미 기자  |  2005-11-07 00:00
라인
[여론광장] 중도 노트북 사용 제재 필요하다
중앙 도서관(아래 중도)의 열람실을 자주 이용하는 학생이다. 종종 책을 읽거나 공부를 하고 있으면 노트북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마우스 클...
연세춘추  |  2005-11-07 00:00
라인
위기는 곧 기회다
철학과 김우형 강사얼마 전 도서관 앞에서 문과대학 어느 학과의 노교수 선생님 한분과 마주쳤었는데, 그분과는 가끔 지나칠 때 인사만을 주고받는 사이라서 그냥 목례하고 지나가려 했다. 그런데 이날은 왠지 그분이 나를 부...
연세춘추  |  2005-11-07 00:00
라인
춘추비평
9면에 이런 말이 있다. "1년 동안 춘추에 몸담은 나의 시각에서 볼 때 춘추 기자들의 사안을 보는 눈은 날카롭고 정확하다." 하지만 반 학기 정도 지켜본 나는 왜 그 날카롭고 정확한 시각에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닐까...
연세춘추  |  2005-11-07 00:00
라인
[애드바룬] 불륜과 로맨스
중국산 김치에서 기생충 알이 나왔을 때는 '위험하다'고 말하고 국산 김치에서 발견된 기생충 알은 '해롭지 않다고 한 식약청. 이러한 식약청의 태도에 한 연세인 왈,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맨스라더니 ..."...
연세춘추  |  2005-11-07 00:00
라인
춘추비평
1면의 ‘연고전-아직 못다한 이야기’는 교환학생 전부가 연고전을 즐겼다는 근거가 없는데도 기사내용이 교환학생 전체의 생각인 듯하다. 똑같은 네덜란드 국적, 경영관련 전공, 00학번인 두 학생의 인터뷰가 객관성을 더욱...
연세춘추  |  2005-10-10 00:00
라인
[애드바룬] 연대 레이싱
○ 2005년 연세대학교 레이싱 그랑프리 안내 대상: 승용차와 오토바이로 캠퍼스를 누빌 수 있는 모든 이들 언제: 2005학년도 가을학기 내용: 과속과 난폭운전으로 연세인들을 위협하기 크랙션과 엔진음 등의 굉음으로 ...
연세춘추  |  2005-10-10 00:00
라인
[백양로] 한국어와의 여정
지난 9일은 한글날이었습니다. ‘한국어’라고하면 단정한 한복을 차려입은 여인이 살포시 머리를 숙이며 “안녕하세요”라고 하는 모습이 제일...
연세춘추  |  2005-10-10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