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15건)
[여론광장-답합니다] 소음 방지를 위한 카페트를 깔아주세요.
여론 광장봄을 맞아 씩씩하게 거리를 걷는 많은 젊은이들의 구둣발 소리는 듣는 사람들의 마음마저 활기차게 만든다. 하지만 그와 반대로 중...
이지은 기자  |  2006-03-02 00:00
라인
1533호 만평
/그림 서리
연세춘추  |  2006-01-01 00:00
라인
[사설]새해에 거는 기대
병술(丙戌)년 새해가 밝았다. 지난 연말이 줄기세포 파동과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인한 시위 농민들의 희생 등으로 유난히 혼란스러웠던 탓에 새해에는 이처럼 우리 국민들을 실망시키고나 슬프게 하는 일들이 다시 일어나지 않...
연세춘추  |  2006-01-01 00:00
라인
[십계명]작심삼일 퇴치법
▲“1월 1일은 사람들에게 지금까지 매듭짓지 못한 일에서 벗어나 새로운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한 시점을 마련해 준다는 데 의미가 있다” 지난 2005년초, 새해와 시작에 대한 취재를 하면서 들은 윤우식 교수(문과대...
이종찬 기자  |  2006-01-01 00:00
라인
[여론 총정리] 변화를 꿈꾸는 독자의 목소리
P {MARGIN-TOP:2px; MARGIN-BOTTOM:2px} 「연세춘추」에서는 지난 2005학년도 2학기 여론광장에 실렸던 여러...
김현수 기자  |  2006-01-01 00:00
라인
[애드바룬] 일일호프
○각 반마다 엠티나 일일호프 등의 행사로 시끌벅적한 요즘. 그러나 1학기 때와는 달리 몇몇 학생들만이 참석하는 가운데 '그들만의 잔치'가 돼버리고 마는 경우가 많은데... 엠티와 호프의 숨은 의미는 '엠티(empty...
연세춘추  |  2005-12-01 00:00
라인
[기자비망록] 취재의 정석
기획취재부 기자인 나는 학내에서 쟁점이 되는 사안을 보도하는 기사를 써왔다. 부의 특성상 잘잘못을 놓고 다투는 사안들을 자주 다루다 보니 기사의 결론에서 비교적 기자의 주관적인 판단이 들어갈 소지가 높다. 물론 이는...
김아람 기자  |  2005-11-28 00:00
라인
[애드바룬] 작은 선거
○43대 총학생회 선거가 낮은 투표율로 투표기간 연장을 거듭했다. 선거 기간 중, 몇몇 선본에서는 '작은 총학'을 공약으로 내걸며 학생들에게 표를 호소했는데... 혹시 연세인들은 '작은 총학'을 '작은 선거'로 착각...
연세춘추  |  2005-11-28 00:00
라인
<논단>한단의 걸음걸이
전국시대(戰國時代) 연(燕) 나라 수릉(壽陵)에 살던 한 젊은이가 있었다. 그는 당시 빼어나기로 이름난 조(趙) 나라 한단(邯鄲)의 걸음걸이를 배우기 위해 먼 길을 마다 않고 달려가 밤낮으로 노력했는데, 끝내 실패하...
정진환 기자  |  2005-11-28 00:00
라인
탈정치의 오류
42대 총학생회(아래 총학)의 활동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지난 총학의 행보를 돌아보면 그 초점은 ‘탈정치였다고 요약할 수 있다. 실제로...
이달우 기자  |  2005-11-28 00:00
라인
춘추비평
지난 1530호 연세춘추(아래 춘추)는 전체적으로 지난 호보다 충실한 모습이다. 우선 학내 선거관련 기사는 지난호와 더불어 상당한 양의 정보를 전달하고 있고, 지난 학생회를 돌아보며 새로 구성될 학생회가 긁어주어야 ...
연세춘추  |  2005-11-28 00:00
라인
[백양로] 살아있음의 환희
▲ 연합신학 대학원 정종훈 교수 살라는 명령, 생명의 환희 한 여름 눈이 시릴 정도로 시퍼렇던 나뭇잎이 영롱한 단풍잎으로 변하는가 싶더...
연세춘추  |  2005-11-21 00:00
라인
수염예찬론
“교수님 오늘 너무 멋지신데요?” 교수님이 멋쩍은 미소를 짓는 순간 나의 검지 손가락은 재빠르게 셔터를 끊는다. 취재원의 특징이 가장 ...
위정호 기자  |  2005-11-21 00:00
라인
만추의 기다림
▲ 문영현 (공과대ㆍ에너지시스템) 강물 휘감아 돌아 깎아지른 바우언덕 그 아래 짙푸른 소돛배 하나가 물가에 기대어 졸고 있누나바우언덕 ...
연세춘추  |  2005-11-21 00:00
라인
1530호 만평
/그림 서리
연세춘추  |  2005-11-21 00:00
라인
춘추비평
지난 1529호 연세춘추(아래 춘추)는 독자에게 중요한 무언가가 빠져있다는 공허함을 느끼게 함과 동시에 춘추의 편집방식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신비롭고 복잡한 경험을 제공했다. 독자는 춘추의 기획력이 발휘되지...
연세춘추  |  2005-11-21 00:00
라인
[사설] 총학생회 선거, 주인의식을 지니고 참여해야
43대 총학생회 및 18대 총여학생회 선거가 곧 치뤄지지만 올해도 여전히 학생들의 관심은 저조하다. 대의제 민주주의 하에서 학생들을 대표하는 자치주체는 총학생회다. 하지만 지금까지 총학생회는 학생들의 손에 의해서 뽑...
연세춘추  |  2005-11-21 00:00
라인
[답합니다]'중앙도서관 퇴실확인, 강제성 부여를'에 대한 답변
‘중도 열람실 퇴실확인, 강제성을 부여하자’는 의견에 대해 중도 관리운영부 이대형 주임은 “지난 10월말에 반납 전용기를 설치한 이후 초기 50% 정도였던 낮은 반납율이 약 10% 정도 올랐다”며 “당분간 학생들이 ...
김현수 기자  |  2005-11-14 00:00
라인
[여론광장] 중앙도서관 퇴실확인, 강제성 부여를
중앙도서관(아래 중도)에 좌석 발권기가 설치된 지 두 달이 지났다. 책이나 가방으로 ‘찜’당한 자리들의 모습도 이제는 잘 보이지 않는다...
연세춘추  |  2005-11-14 00:00
라인
[애드바룬] 연세의 리더
○그 어느 때 보다도 리더의 중요성이 인식되는 요즘. 국내에서는, 아드보카트 감독 취임 이후 약 3개월 만에 한국축구의 실력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 그렇다면 연세의 선거를 앞둔 지금, 우리의 현명한 투표로 선출된 리...
연세춘추  |  2005-11-14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